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84 명
격리해제
6598 명
사망
186 명
검사진행
19295 명
4.1℃
온흐림
미세먼지 36

[코로나19] 위기의 韓 경제…제로 넘어 마이너스 성장 관측 잇따라

  • [데일리안] 입력 2020.03.24 05:00
  • 수정 2020.03.23 17:41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글로벌 금융기관發 "올해 역성장" 전망 속속 등장

사태 장기화에 경기 침체 가중…비관론 확대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방역작업자들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방역작업자들이 방역 소독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우리나라의 올해 경제가 0%대를 넘어 마이너스 성장까지 추락할 것이란 관측이 잇따라 제기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코로나19) 여파에 예상보다 경기 침체의 골이 깊어질 것이란 비관론이 확산되는 모양새다.


24일 금융권에 따르면 전날 국제 신용평가사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0.6%에 그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는 기존 전망치인 2.1%에서 2.7%포인트나 내려간 수치다.


앞서 영국의 경제 분석기관인 캐피털 이코노믹스도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1.0%에 머물 것이라며 역성장을 예측했다. 지난 달 전망치(1.0%)와 비교하면 한 달 만에 2.0%포인트나 낮춘 수준이다.


앞서 S&P와 함께 세계 3대 신용평가사인 피치와 무디스는 최근 올해 한국의 경제성장률을 각각 0.8%, 1.4%로 점쳐둔 상태다. 또 글로벌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는 이를 종전 1.6%에서 1.0%로 0.6%포인트 낮췄다. 지난 달 2.1%에서 한 차례 하향 조정한 데 이어 한 달 만에 추가로 우리나라의 성장률에 대한 눈높이를 낮춘 것이다.


특히 코로나19가 장기화 양상을 보이면서 경제적 타격이 가중되고 있다는 분석이다. 노무라증권은 오는 6월까지도 코로나19 여파가 진정되지 않는다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0.2%까지 낮아질 수 있다고 점쳤다. 노무라증권과 더불어 모건스탠리 역시 코로나19 진정까지의 기간에 따라 최악의 경우 올해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0.4%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예측했다.


이 같은 전망치들은 과거 특별한 경제 위기 때가 아니면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이다. 그 동안 한국의 경제성장률이 0%대 내지 마이너스를 기록했던 경험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0.8%)과 외환위기 국면이었던 1998년(-5.5%), 2차 오일쇼크가 있었던 1980년(-1.7%)뿐이었다.


골드만삭스는 최근 발간한 보고서에서 우리나라의 내수 흐름에 대해 "(코로나19가) 국내 수요에 미치는 영향은 2015년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당시의 두 배에 달할 수 있다"며 "올해 1분기 민간 소비 부문은 메르스 때보다 두 배 위축됐고 2분기에도 이런 흐름이 이어질 것"이라고 봤다.


이어 "공급망 차질과 바이러스 확산에 따른 전 세계 수요 감소로 무역이 심각한 타격을 받을 수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무역 영향은 이전의 중증 전염병 사례 가운데 최악의 수준에 근접했다"고 경고했다.


또 S&P도 아시아·태평양 지역 코로나19 영향 관련 보고서에서 "한국과 일본은 자국 내 지역사회 감염으로 불확실성이 매우 높은 상황"이라며 "시민들은 감염 위험을 최소화하기 위해 대외 활동을 자제하고 있으며 이는 소비지출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전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