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9℃
맑음
미세먼지 55

가자평화인권당, 더시민당 탈퇴 “이용당하고 헌신짝처럼 버려졌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3.23 16:40
  • 수정 2020.03.23 16:41
  • 정계성 기자 (minjks@dailian.co.kr)

더시민당의 부적격 판정에 반발

인권당 측 "소명기회도 주지 않았다"

더시민당 철수 후 자체 비례공천 방침

더불어시민당 창당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최배근 공동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더불어시민당 창당 관련 기자회견을 하는 최배근 공동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가자평화인권당(이하 인권당)이 23일 비례연합정당 더불어시민당(이하 더시민당) 탈퇴를 선언했다. 더시민당 측이 납득할 수 없는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인권당 후보를 부적격 판정했으며, 제대로 된 소명절차도 밟지 않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인권당은 이날 여의도 당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처음부터 우리가 원한 것도 아니고 ‘시민을위하여’에서 참여를 요청했고 비례대표 앞번에 군소정당이 1석을 받는다는 설명을 듣고, 참여했다”며 “이렇게 철저하게 이용해 먹고 헌신짝처럼 버린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고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인권당에 따르면, 지난 3월 17일 비례연합정당에 참여를 결정했으며 지난 20일 중앙위원회를 열고 단일후보로 최용상 대표를 더시민당 공관위에 제출했다. 하지만 공관위 측은 ‘최 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 행사 등에 사진이 찍혔다’는 이유로 부적격 통보를 했다. 최 대표가 소명기회를 요구했으나 더시민당은 받아들이지 않았다.


인권당은 “민주당이 주도하는 범여 비례대표연합정당 플랫폼 안에 우리 강제징용을 실컷 써먹고 문밖으로 쫓아내 버린 것은 대한민국을 우롱하는 것이며 전국 23만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인권과 권리를 무참히 짓밟는 짓”이라며 “지금 민주당이 하는 행태는 일본 아베보다도 더 나쁜 짓”이라고 주장했다.


인권당 측은 더시민당에서 철수해 독자적인 비례대표 후보를 낼 계획이다. 아울러 선거기간 동안 민주당 집회 앞 투쟁을 통해 정권퇴진 운동에도 앞장서겠다는 방침이다. 인권당은 “강제동원 피해자들이 전국적으로 총동원될 것”이라며 “민주당이 강제징용을 말한다면 그 입을 찢어버릴 것”이라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