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2.5℃
맑음
미세먼지 37

김종인 "통합당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 없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3.16 10:05
  • 수정 2020.03.16 10:09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황교안 대표도 더 이상의 논의 끝내자고 이야기해

공동선대위 체제 얘기…영입하려는 이유 알 수 없어

통합당 당내 사정이 도와줄 여건 안 된다고 판단해"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 (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 대표가 오는 4·15 총선에서 미래통합당의 선거대책위원장을 맡는 방안이 최종 무산됐다.


황교안 통합당 대표는 1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직접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아 선거를 지휘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김 전 대표는 황 대표의 입장 발표 직후 최명길 전 의원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이번 총선에서 통합당의 선대위원장으로 활동할 의사가 없음을 밝힌다"라며 "황 대표도 어제 더 이상의 논의를 끝내자고 이야기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김 전 대표는 "다 됐던 일처럼 보이던 것이 흐트러진 데 대해 많은 분이 궁금해 할 것 같아서 한 마디 덧붙이겠다"며 "통합당 내부 사정이 복잡해지면서 황 대표가 여러 명의 선대위원장이 나서는 공동선대위체제를 다시 얘기했고, 저는 '그렇다면 굳이 나를 영입하려는 이유가 뭔지 알 수가 없다, 여러분들이 합심해 잘 하길 바란다'는 입장을 밝혔던 것"이라고 했다.


김 전 대표는 "나는 지난 정부와 현 정부의 등장에 일익을 맡았다는 점 때문에 국민께 미안한 마음이 있다고 말씀드린 적이 있다"며 "그래서 이번 총선에선 분출되는 국민의 마음이 선거에 잘 반영되어 이 나라의 민주주의가 회복되고,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워진 경제가 살아날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해보려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전 대표는 "하지만 통합당의 당내 사정이 도와줄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며 "기대하셨던 분들에게 다시 한 번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