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9℃
맑음
미세먼지 55

LG전자, 로봇사업 위해 ‘배민’ 만든 우아한형제들과 손잡아

  • [데일리안] 입력 2020.02.28 10:00
  • 수정 2020.02.28 09:57
  • 이도영 기자 (ldy@dailian.co.kr)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 위해 업무협약 체결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오른쪽)과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장 부사장이 27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전자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오른쪽)과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장 부사장이 27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은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LG전자

LG전자가 배달의민족을 운영하는 우아한형제들과 손잡고 국내 로봇시장 공략을 강화한다.


LG전자는 우아한형제들과 지난 27일 서울 송파구 우아한형제들 본사에서 배달·서빙로봇 관련 사업협력을 위해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 윤현준 우아한형제들 신사업부문장(부사장) 등 양사 관계자가 참석했다.


양사는 협약에 따라 서빙·안내·테이블로봇 등 레스토랑의 운영과 관리를 돕는 로봇 통합솔루션을 개발해 선보일 계획이다.


또 LG전자가 인공지능(AI)·실내 자율주행 등 핵심기술을 바탕으로 쌓아온 로봇 개발능력과 우아한형제들이 배달의민족 등 서비스 플랫폼을 운영하며 경험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배송로봇 등 각종 로봇을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양사는 최근 컨소시엄을 구성해 한국로봇산업진흥원에서 추진하는 ‘2020년도 서비스 로봇 활용 실증사업’에 응모했다.


LG전자는 지난달 7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세계 최대 전자·IT 전시회 ‘CES 2020’에서 레스토랑 운영과 관리를 위한 로봇 서비스인 ‘LG 클로이 다이닝 솔루션’을 선보였다. 회사는 고객이 식당에서 안내·주문·음식조리·서빙 등 다양한 로봇 서비스를 경험할 수 있도록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LG전자는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다양한 분야의 로봇과 관련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있다. 이를 위해 독자 기술개발뿐 아니라 로봇전문업체·스타트업·대학·연구소 등 외부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노진서 LG전자 로봇사업센터장(전무)은 “우아한형제들과의 협업으로 사람과 로봇이 공존하는 더 나은 미래를 만들고자 한다”며 “이를 위해 고객에게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로봇 솔루션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