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3.7℃
맑음
미세먼지 35

[코로나19] 공연 줄줄이 취소…"메르스 때보다 심각" 위기감

  • [데일리안] 입력 2020.02.27 09:07
  • 수정 2020.02.27 09:11
  • 이한철 기자 (qurk@dailian.co.kr)

정부 앞장서 공연 취소·연기 유도

피해 떠안은 제작사, 적자 불가피

지난달 30일 방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세종문화회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 세종문화회관지난달 30일 방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세종문화회관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 세종문화회관

공연계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 확산으로 비상에 걸렸다. 가뜩이나 매출 급감으로 고민이 깊던 공연계는 남아 있는 공연마저 줄줄이 취소되면서 망연자실한 표정이다.


2015년 메르스 사태를 경험한 공연계지만 "사상 최대 위기"라며 사태 추이의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당장 뚜렷한 해결책이 없는 데다, 자칫 사태가 장기화될 경우 공연계 기반 자체가 붕괴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의 목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26일 공연예술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2월 연극·뮤지컬·클래식·오페라·무용·국악 등 공연 매출액은 약 187억 원으로 1월 403억 원에 비해 절반 수준에 머물러 있다. 예매 건수도 102만 9065건에서 47만 9678건으로 줄어들었다. 1월에도 '불황'을 이야기했던 공연계는 "지옥 아래 지옥이 있었다"며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특히 지난 23일 정부가 코로나19에 대한 위기경보를 '심각' 단계로 격상하면서 매출과 관객수는 더 급격하게 떨어지고 있다. 결국 공연 취소와 연기, 축소 등 안타까운 소식이 줄을 잇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5일 코로나19의 확산에 따른 공연장 내 감염을 선제적으로 예방하기 위해 3월 8일까지 국립중앙극장 등 5개 국립공연기관(국립중앙극장·국립국악원·정동극장·명동예술극장·국립아시아문화전당)을 휴관하고 7개 국립예술단체(국립극단·국립발레단·국립오페라단·국립현대무용단·국립합창단·서울예술단·코리안심포니오케스트라)의 공연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또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운영하는 아르코극장, 대학로 예술극장에서 공연 중인 민간 작품이 공연 취소를 결정할 경우 대관료를 환불하기로 방침을 정했다. 사실상 정부가 직접 나서 밀폐된 공간에 사람들이 밀집하는 공연의 취소를 유도하고 있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동안 코로나19 위기 속에서도 공연 기류가 강했던 공연계는 결국 손을 들었다. 3월 22일까지 공연 예정이던 '줄리앤폴'은 공연 일정을 3월 2일까지로 축소했다. 3월 14~15일 예정됐던 뮤지컬 '아이다'의 부산 공연을 아예 취소됐으며, 뮤지컬 '마마 돈 크라이'와 '맘마미아!'도 개막 일정을 연기했다.


중소 극장이 밀집해 있는 공연의 메카 대학로에도 공연 중단을 알리는 안내문이 곳곳에 나붙기 시작했다.


한 공연제작사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가 진정되길 간절히 바랐는데, 오히려 더 심각해지고 있어 불안하기만 하다"며 답답함을 호소했다. 또 "공연 취소가 잇따르면서 대관료와 배우와 스태프들 임금 지불 문제 등 후폭풍이 상당할 것"이라며 일부 공연제작사들은 회복 불능의 상태에 빠져들 수 있다고 경고했다.


향후 정부의 지원대책에 대한 기대감 대신 불신의 시선도 팽배해 있는 것도 문제다. 지난 2015년 메르스 사태 때도 수십억 원의 빚더미에 앉았던 공연제작사들은 정부의 졸속 대책에 혀를 끌끌 찼다.


당시 정부는 추경예산 300억원을 투입해 마련해 '원 플러스 원' 대책을 내세웠지만, 기대와 달리 대다수 공연제작사에 돌아간 건 자괴감이었다.


정부는 "공연예술계 활성화"라는 목적으로 마련된 정책이라며 지원을 받을 수 있는 공연 기간을 특정하고, 지원 대상도 티켓가격 5만 원 이하로 못 박았다. 정작 메르스 사태로 큰 피해를 본 제작사들은 아무런 도움을 받지 못한 채 고스란히 피해를 떠안아야 했다.


한 공연 관계자는 "정부가 하루빨리 전문가들과 제작사 관계자 등이 포함된 대책위원회를 꾸려 위기에 빠진 공연계가 실질적인 도움을 받을 수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