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3.5℃
맑음
미세먼지 48

송재근 신협 신용공제 대표 선임…금감원 출신 민병진 검사·감독이사 선출

  • [데일리안] 입력 2020.02.25 18:36
  • 수정 2020.02.25 18:44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신협중앙회, 신용·공제사업대표에 송재근 전 금융위 감사담당관 선출

검사·감독이사에 민병진 전 금감원 부원장보…24일 금감원 사표 수리


사진 왼쪽부터 송재근 신임 신협 신용공제사업 대표, 민병진 신임 신협 검사·감독이사. ⓒ신협중앙회사진 왼쪽부터 송재근 신임 신협 신용공제사업 대표, 민병진 신임 신협 검사·감독이사. ⓒ신협중앙회

금융위원회 감사담당관을 역임한 송재근 현 생명보험협회 전무이사가 신협 신용공제사업 신임 대표로 선임됐다. 같은날 민병진 전 금감원 부원장보도 신협 검사·감독이사로 자리를 옮겼다.


25일 신협중앙회는 제47회 정기대의원회에서 신용·공제사업대표이사와 검사·감독이사 등 전문이사 7명을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서면 결의로 진행됐다.


신임 신용·공제사업 대표로는 송재근 전 금융위원회 감사담당관, 생명보험협회 전무이사가 선출됐다. 검사·감독이사로는 민병진 금융감독원 부원장보가 선임됐다. 임기는 다음달 1일부터 2024년 2월29일까지다.


이밖에도 신임 사외 전문이사로는 김상현 영남대 교수, 명순구 고려대 교수, 정삼균 전 벌교신협 이사장 등 3명이 새롭게 선임됐다. 이상덕 전 신협중앙회 신용·공제사업 대표이사와 장기태 전 국회사무처 수석전문위원은 사외 전문이사로 재선임됐다. 김상현 전문이사와 이상덕 전문이사는 감사위원을 겸임하게 된다. 이들의 임기 역시 다음달 1일부터 2024년 2월29일까지다.


민병진 전 금감원 부원장보는 신규 선임 하루 전인 지난 24일 금감원에 제출한 사직서가 수리된 것으로 파악됐다.


한편 신협중앙회는 지난 2003년부터 중앙회의 경영건전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사외 전문이사를 두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