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1 10시 기준
확진환자
9786 명
격리해제
5408 명
사망
162 명
검사진행
16892 명
8.8℃
맑음
미세먼지 80

바른·대안·평화 통합신당 출범…신임 대표에 김정화·유성엽·박주현

  • [데일리안] 입력 2020.02.24 12:12
  • 수정 2020.02.24 13:32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3당 통합신당 공식 출범…최고위원 이인희·황인철·이관승

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 등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오는 24일까지 합당해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고 5월 중 전당대회를 열어 지도부를 선출하는 내용을 담은 합당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박주선 바른미래당 대통합추진위원장 등이 2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 기자회견장에서 바른미래당, 대안신당, 민주평화당이 오는 24일까지 합당해 법적 절차를 마무리하고 5월 중 전당대회를 열어 지도부를 선출하는 내용을 담은 합당 합의문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통합신당이 24일 공식 출범했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회는 이날 국회에서 수임기관 합동회의를 열고 3당 합당을 의결했다.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 공동대표에는 각각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유성엽 대안신당 통합추진위원장·박주현 민주평화당 통합추진위원장이 임명됐다.


최고위원에는 이인희 바른미래당 대표 비서실장·황인철 대안신당 사무부총장·이관승 민주평화당 사무총장이 임명됐다.


앞서 이들 3당은 합당 합의문에서 '각당 대표가 1인씩 추천하는 3인으로 공동대표를 선출하고 그중 바른미래당이 추천하는 공동대표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합당 대표로 등록한다'고 명시한 바 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최경환 대안신당·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이날 합당 의결을 기점으로 일선에서 물러난다.


이들은 이날 합당 합의문에서 "우리는 대한민국 정치 구조의 개혁에 국가와 사회의 생존이 달려있다는 데 인식을 같이한다"며 "제왕적 대통령제와 극한투쟁의 거대양당제를 타파하고, 다당제와 합의제 민주주의를 제도화해야 안정적인 국정운영을 도모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위한 정치 구조 개혁은 중도통합 정당에게 주어진 역사적 사명"이라며 "통합당은 국민을 전쟁과 질병 재난으로부터 보호하는 정치, 민생과 경제를 최우선으로 하는 실용주의 정치, 국익과 안보를 굳건히 수호하고 한반도 평화를 앞당기는 정치를 실현할 것을 다짐한다"고 밝혔다.


3당 통합신당은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에 이은 원내 3당으로 올라서게 됐다. 바른미래당 9석·대안신당 7석·민주평화당 4석이 합해 의석수는 교섭단체 구성 기준인 20석이 된다.


다만, 안철수계 권은희 의원 등은 향후 국민의당에 입당할 가능성이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