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29 10시 기준
확진환자
9583 명
격리해제
5033 명
사망
152 명
검사진행
15028 명
4℃
맑음
미세먼지 46

코로나19 대전 확진자 3명…두번째 확진자 남편

  • [데일리안] 입력 2020.02.23 14:49
  • 수정 2020.02.23 14:50
  • 원나래 기자 (wiing1@dailian.co.kr)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 너머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영상이 나오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마스크를 착용한 시민들 너머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영상이 나오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대전에서 코로나19 3번째 확진자가 나왔다. 전날 확진 판정 받은 두 번째 여성환자의 남편이다.


23일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21일부터 이날까지 코로나19 확진자는 매일 1명씩 발생해 총 3명이다. 이날 오전 5시 30분 코로나19 확진 판정 받은 A(64)씨는 전날 확진자로 확정된 B(65)씨의 남편이다. A씨 부부는 이달 15~17일 2박3일 일정으로 경북 경주에서 지인 모임(총 8명)에 참여했다. 이 모임에 최근 태국 여행을 다녀온 대구지역 지인 1명이 포함돼 있다고 대전시 보건당국은 설명했다.


아내 B씨는 20일부터 발열과 몸살 증상으로 유성구 소재 내과의원에 방문해 진료 받은 데 이어 21일 오후 4시 유성구 보건소 선별검사소 검사를 통해 22일 양성 판정 받았다. 남편 A씨는 아내 B씨 확진 판정 이후 자가격리하다 대전보건환경연구원 검사에서 1차 양성, 질병관리본부 2차 검사에서 23일 최종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부부는 현재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운영하는 충남대병원에 입원 격리돼 있다.


유성구 하기동에 사는 A씨 부부는 17일 오후 대전으로 온 이후 유성지역 식당과 롯데마트(노은점), 의원, 약국, 우리은행(반석동지점) 등에 들렀다. 이 과정에서 지하철과 시내버스도 수차례 이용했다. 19일에는 대전역에서 기차를 타고 서울에 다녀오기도 했다. 대전시 보건당국은 이들이 이용한 지하철 소독을 마쳤고 시내버스는 운행을 중지하고 예비차량을 대체투입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