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2.6℃
맑음
미세먼지 40

정세균 총리, 종교행사·집회 자제 권고…"불안 가중 행위 단호히 대처"

  • [데일리안] 입력 2020.02.22 21:25
  • 수정 2020.02.22 21:37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대국민담화서 "코로나19 엄중 국면…확산 방지 최선"

방역 방해 행위·위생용품 매점매석 등 지양 당부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9시께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담화를 통해 다중이 모이는 행사의 자제를 요청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오후 9시께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담화를 통해 다중이 모이는 행사의 자제를 요청했다. (자료사진)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코로나19 감염 상황과 관련, 종교행사와 대중집회 등 다중이 모이는 행사를 자제해 줄 것을 권고했다. 다음 날인 23일이 일요일이라는 점에서 다수의 종교집회가 열릴 것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9시께 정부서울청사에서 대국민 담화를 통해 이 같이 요청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의 감염 진행상황이 더욱 엄중한 국면으로 들어가고 있다고 판단하고 확산을 막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특히 대구와 경북과의 긴밀한 협력 아래 강도 높은 대응 조치를 실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정부는 코로나19와 관련된 모든 상황을 투명하게 공개하면서 대처하고 있다”면서 국민을 향해 “코로나19의 모든 상황을 있는 그대로 알려주시면 코로나19가 숨을 곳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종교행사 등 좁은 실내 공간에 모이는 자리나 야외라 하더라도 많은 사람이 밀집하는 행사는 당분간 자제하거나 온라인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더불어 △국가의 방역활동을 방해하는 행위 △위생용품 매점매석 등 불법행위 △무리한 대중집회 등을 통해 국민 불안을 가중시키는 행위 등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께서는 우리 정부와 의료진을 믿고 협조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며 “지나치게 두려워하기 보다는 위생수칙을 지켜주시고, 감염병 예방 수칙을 잘 지켜달라”고 재차 당부했다.


한편 국내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이날(16시 기준) 433명으로 증가했다. 이 중 2명이 사망했으며, 18명이 격리해제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