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2.6℃
맑음
미세먼지 39

미 CDC “코로나19 세계적 유행병 발전 가능성 대비 中”

  • [데일리안] 입력 2020.02.22 15:47
  • 수정 2020.02.22 18:47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학교·기업 수주 간 폐쇄 고려

영토 내 감염 13명…총 34명

지난 16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에서 방호복으로 무장한 한 의료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상태를 기록하고 있다.ⓒAP/뉴시스지난 16일(현지시간)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에서 방호복으로 무장한 한 의료인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의 상태를 기록하고 있다.ⓒAP/뉴시스

미국 보건 관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팬데믹(세계적 대유행병)으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


21일(현지시간)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산하 국립면역호흡기질환센터 낸시 메소니에 국장은 이날 기자회견을 통해 “아직 미국에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확산은 나타나지 않고 있다”며 “그러나 이런 일이 결국 발생할 가능성이 있고, 심지어 아주 그럴 것 같다”고 말했다고 AFP 통신과 CNBC가 보도했다.


그는 “우리의 목표는 여전히 이 바이러스가 미국으로 들어오는 것을 지연시키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사회가 더 많은 감염자와 지속적인 확산에 대비하도록 할 시간을 벌 수 있다”고 강조했다.


메소니에 국장은 공중보건 인력들이 지역의 감염 사례와 이번 발병이 팬데믹으로 발전할 가능성에 대응할 준비를 하도록 CDC가 주(州) 및 지역의 보건당국과 함께 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어떤 의료 물품·장비가 필요한지 파악하기 위해 공급망 협력사나 병원, 약국, 제조업체 등과도 협업 중이다.


메소니에 국장은 또 중국이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학교와 기업을 수주 간 폐쇄한 점을 지적했다. 그는 “미국도 결국 똑같은 조치를 취해야 할지도 모른다”며 “우리가 이 나라에서 그런 조치를 실행할 필요가 있는 날이 올지도 모른다”고 우려했다.


국무부 관리 이안 브라운리는 또 미국인들에게 아시아로 향하거나 아시아 내에서 이동하는 크루즈선으로 여행하는 것을 재고하라고 권고했다고 말했다.


또 메소니에 국장은 일본 요코하마항에 정박해 있던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탈출시킨 미국인 328명 가운데 18명이 코로나19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전날 네브래스카대학 의료센터(UNMC)가 발표한 코로나19 양성 환자 11명이 포함돼 있다. 이들 18명은 UNMC나 캘리포니아·텍사스의 공군기지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메소니에 국장은 미국 내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분류법도 바꾸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이날 오전 기준으로 미국 영토 내에서 감염된 환자 13명, 외국에서 감염돼 미국으로 들어온 환자 21명 등 총 34명의 확진자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