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8.2℃
맑음
미세먼지 40

이낙연 “21대 총선 정책과정 반영 위해 노력하는 중기중앙회 몹시 든든”

  • [데일리안] 입력 2020.02.20 16:36
  • 수정 2020.02.20 16:36
  • 김희정 기자 (hjkim0510@dailian.co.kr)

중기중앙회, 이낙연 민주당 공동선대위원장 초청

제21대 총선 중소기업 정책과제 전달식 개최

김기문 회장 “‘중소기업 국회’ 될 수 있길 희망”

이낙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왼쪽)이 20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에게 중소기업 정책과제를 전달받고 있다.ⓒ중소기업중앙회이낙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왼쪽)이 20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에게 중소기업 정책과제를 전달받고 있다.ⓒ중소기업중앙회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20일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중기중앙회가 체계적으로 미리 준비해, 21대 총선 정책과정 반영을 위해 노력하는 것이 몹시 든든하다”고 말했다.


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를 비롯한 14개 중소기업단체는 이날 오후3시30분, 중기중앙회에서 이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초청해 ‘제21대 총선 정책과제 (제21대 국회에 전하는 중소기업계 제언)’를 전달하고 총선공약에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이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정책과제를 사전에 검토해봤는데 어떤 것은 공약에 반영된 것도 있고, 추가하기 위해 검토하는 것도 있다”며 “성의를 다해 검토해 최대한 중소기업의 의견을 반영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예를 들어 2020년까지 중소기업 50% 스마트공장 추진사업 정책은 이전에 공약을 발표한적 있고, 소재·부품·장비산업 상생협력개발 통한 기술 국산화 정책은 추가적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중기중앙회가 대기업 납품단가 인상을 직접 협의할 수 있도록 법제화 하는 문제는 “작년 중기중앙회 신년회 때 약속했다”며 “빨리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화학물질의 등록 및 평가 등에 관한 법률(화평법)에 대해서는 “중소기업 뿐 아니라 다양한 관련 분야와도 대화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어려운 경제위기를 극복하고 기업에 활력을 불어넣기 위해 중소기업에게 꼭 필요한 건의를 모아 이번 정책과제집에 담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 경제의 근간인 중소기업에게 힘이 될 수 있도록 이번 총선을 통해 중소기업 현장의 목소리를 적극 반영하는 ‘중소기업 국회’가 될 수 있기를 희망하며, 20대 국회가 종료되기 전에 이번 임시국회에서 국회에 계류 중인 중소기업 관련 경제입법도 조속히 통과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중기중앙회는 보수도 진보도 아니다”라며 “우리 1400만 중소기업 근로자는 좋은 정책을 만드는 정책을 적극 지지할 것”이라고 했다.


이날 중소기업계는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기반 마련 ▲대·중소기업 상생 및 공정경제 확립 ▲중소기업의 지속성장을 위한 생태계 조성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서민경제 회복을 위한 소상공인 활력 제고 ▲더 많은, 더 나은 일자리를 위한 환경 조성 등 주제별 정책과제를 설명했다.


특히 ▲중소기업자 지위 인정 등 중소기업협동조합 활성화 ▲화평법·화관법 등 환경 규제 개선 ▲대·중소기업 상생 몇 공정경제 확립은 반드시 제21대 국회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 위원장을 비롯해 조정식 정책위원회의장 등 6명이 참석했으며, 중소기업계에서는 김기문 회장, 박미경 한국여성벤처협회장, 서병문 한국주물공업협동조합 이사장, 권혁홍 한국제지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중소기업단체장 40여명이 참석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