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2.5℃
맑음
미세먼지 37

정책 파고드는 안철수, 제대로 평가받을 수 있을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2.20 05:50
  • 수정 2020.02.20 08:05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연일 혁신방안 발표하며 정책이슈 집중

6석 국민의당, 정책 실현 가능성은 물음표

보수통합 질문은 차단…언론 주목도 떨어져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안철수 국민당 창당준비위원장이 11일 국회 정론관에서 '사법정의 혁신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오는 23일 창당을 앞둔 국민의당(가칭)이 지지율 3%대에서 좀처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안철수 창당준비위원장의 정계복귀로 반짝 치솟았던 관심도 조금씩 식어가는 분위기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신당이 처한 상황이 그리 좋지는 않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정계복귀 후 일정과 메시지의 대부분을 '정책'과 '공약'에 맞춰 왔다. 일각에서는 안 위원장의 이런 행보가 국민의당의 이슈 파이팅(issue fighting)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안철수, 연일 혁신방안 발표


안 위원장은 20일 소상공인과 간담회를 갖는다. 소득주도성장 정책의 여파로 침체된 자영업자와 골목상권의 현황을 분석하기 위해서다. 19일에는 여성안전을 위한 실천방안, 17일에는 아동 및 청소년의 안전을 위한 실천방안을 발표했다. 13일에는 공정과 정의를 바로 세우기 위한 혁신 방안, 11일에는 사법정의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지도부의 일원인 정책위의장이 총선 공약을 발표하고 당대표는 전체 선거를 총괄하는 미래통합당 등과는 사뭇 대비된다.


국민의당은 의석수가 6석에 불과해 정책과 공약을 발표하더라도 '실현 가능성'에 의문 부호가 생길 수밖에 없다. 집권여당·제1야당과 달리, 소수정당은 다른 정당과의 연대가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안 위원장도 "총선 후 범야권과 연대하겠다"고 말해 독자적 총선 공약 이행이 불가능하다는 점을 시인했다.


'의석 확보' 절실한데 인재영입 '0'


국민의당이 지금까지 발표한 공약을 이행하기 위해서는 이번 총선에서 경쟁력 있는 후보자(출마자)를 내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래야 21대 국회에서 최대한 많은 당선자를 배출하고, 이들이 입법에 나설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안 위원장은 정계복귀 후 지금까지 이렇다 할 인재영입을 발표하지 않고 있다. 그는 16일 서울시당·경기도당 창당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인재영입을 위해) 많은 분을 만나고 있다"면서도 구체적인 진행 상황에 대해서는 말을 아꼈다.


정계개편 등 정무적 이슈와도 거리를 뒀다. 그는 19일 여성의 안전을 위한 실천방안 회견 직후 안철수계 의원들의 바른미래당 제명에 대한 질문을 받자 "다른 정책 관련 질문은 없나요"라고 물었다. 안철수계 의원들의 국민의당 입당에 대해서는 "추후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17일 아동 및 청소년의 안전을 위한 실천방안 발표 때는 보수통합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이 나오자 "매일 계속 같은 질문을 하고 있다. 발표 내용에 대한 질문을 해달라"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그 결과 국민의당발(發) 이슈들은 좀처럼 언론의 관심을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되고 있다. 정치권 관계자는 "안 위원장의 정계복귀 후 행보는 총선보다는 대선에 더 걸맞는다"며 "국민의당의 상황에 맞는 총선 전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