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8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84 명
격리해제
6776 명
사망
200 명
검사진행
17858 명
3.3℃
맑음
미세먼지 44

신종코로나 여파?…자취 감춘 김정은, 아버지 생일엔 얼굴 비출까

  • [데일리안] 입력 2020.02.15 08:30
  • 수정 2020.02.15 04:34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김정은, 20일 넘게 자취 감춰

광명성절 맞아 금수산태양궁전 참배 가능성 제기

통일부 "김 위원장 소식, 지켜보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자료사진). ⓒ조선중앙통신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한 공장을 시찰하고 있다(자료사진). ⓒ조선중앙통신

북한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가운데,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공개행보가 20일 넘게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오는 16일 자신의 아버지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광명성절)을 맞아 공개행보를 재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지만, 코로나19 확산 우려가 여전해 가능성은 높지 않다는 평가다.


북한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국경봉쇄 카드를 꺼낸 몇 안 되는 국가 중 하나다. 국경봉쇄 외에도 북한이 취한 코로나19 조치는 여럿이다. 지난달 22일부턴 중국인을 포함한 모든 외국인 관광객의 입국을 통제하고 있고, 28일을 기점으론 입국한 모든 외국인을 한 달간 격리시키고 있다.


북한의 강도 높은 방역조치는 북한 주요매체 보도를 통해서도 확인된다. 통일부가 제공한 코로나19 관련 북한 보도일지에 따르면, 북한은 △마식령스키장 출입제한 △열차소독 매일 실시 △외국 출장자 및 외국인 접촉주민 검진 △코로나19 예방·치료약 개발 연구사업 진행 △평양역 내 마스크 착용 의무화 등의 조치를 잇따라 시행하고 있다.


북한의 거듭된 방역 강화 조치는 국경을 맞댄 중국 상황이 악화일로인 것과 무관치 않다는 분석이다. 15일 0시 기준으로 중국 내 누적 확진자는 6만 명을 넘어섰고, 사망자는 1500명 돌파를 앞두고 있다.


중국 상황과 별개로 국제 사회는 북한 내 코로나 발병 위험을 높게 평가하고 있다. 국제적십자사·적신월사연맹(IFRC)은 최근 개인 보호장비와 진단키트 보급 등 대북 인도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지적한 바 있다.


모건 오테이거스 미 국무부 대변인 역시 지난 13일 성명에서 "미국은 북한 주민들이 코로나바이러스 발병에 취약하다는 점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정은 잠행', 당분간 계속될 가능성 높아
통일부 "이전에도 김 위원장 소식 끊긴적 있어"


북한은 자국 주요매체를 통해 '코로나19 청정국'임을 거듭 강조하고 있지만,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터라 김 위원장이 공개행보를 재개하긴 어려울 전망이다.


같은 맥락에서 우리 정부 역시 김 위원장 잠행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는 분위기다. 부친 생일을 맞은 김 위원장이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할 수 있다는 관측이 있긴 하지만, 이번 광명성절이 정주년(5·10년 단위로 꺾어지는 해)이 아닌 점을 감안해야 한다는 평가다.


통일부 관계자는 김 위원장 잠행과 관련해 "이번에 소위 광명성절은 정주년이 아니라 예년 수준으로 북한이 행사를 하지 않을까 생각된다"면서 "김 위원장의 소식이 오래도록 끊긴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그것에 대해서는 지켜보고 있다는 말씀 드린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