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
약간의 구름이 낀 하늘
미세먼지 29

文대통령, 경제계 만나 '과감한 투자' 독려

  • [데일리안] 입력 2020.02.13 13:41
  • 수정 2020.02.13 13:42
  • 고수정 기자 (ko0726@dailian.co.kr)

신종 코로나 대응 경제계 간담회서 "반드시 기업 안전 지킬 것"

"코로나 상황 전 예정했던 설비 투자 차질없이 진행해 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기업을 향해 과감한 투자를 주문했다. (자료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정부는 반드시 국민과 기업의 안전을 지켜낼 것이다. 기업도 정부를 믿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이전에 예정했던 설비 투자를 차질없이 진행해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경제계 간담회'에서 "어려울 때일수록 미래를 향한 과감한 투자가 경제를 살리고 혁신 성장의 발판이 됐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계의 노력이 경제 회복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고용 지표도 기대 이상으로 좋아졌고, 역대 최대의 신설법인과 벤처투자로 창업과 일자리 창출의 선순환도 뚜렷해졌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런 가운데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해 경제의 발목을 잡게 된 것이 매우 안타깝다"며 "아직 국외 유입 등 긴장해야 할 부분들이 많이 남아 있지만 국내에서의 방역 관리는 어느 정도 안정적인 단계에 들어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제는 정부와 경제계가 합심하여 코로나19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경제 회복의 흐름을 되살리는 노력을 기울일 때"라며 "정부와 기업이 함께 중국 당국과 긴밀히 협의하여 중국 내 자동차 부품 공장의 재가동을 앞당긴 것이 좋은 사례"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민간·민자·공공 3대 분야에서 100조원의 투자 프로젝트를 바굴하여 경제와 일자리를 살리는 데 매진할 것"이라며 "과감한 세제 감면과 규제 특례, 입지 지원을 강화해 기업의 투자와 혁신을 적극 돕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간담회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윤여철 현대자동차 부회장, 최태원 SK 회장, 구광모 LG 회장,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 이재현 CJ 회장 등 6대 그룹 대표가 참석했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김영주 한국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 강호갑 중견기업연합회장 등 5개 경제단체장도 자리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