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3-30 10시 기준
확진환자
9661 명
격리해제
5228 명
사망
158 명
검사진행
13531 명
9.8℃
맑음
미세먼지 46

전도연 "'기생충' 수상 축하, 봉준호-송강호에게 문자"

  • [데일리안] 입력 2020.02.11 16:10
  • 수정 2020.02.11 16:16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인터뷰

배우 전도연이 영화 배우 전도연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했다.ⓒ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전도연이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 4관왕을 축하했다.


전도연은 11일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언론 인터뷰를 열었다.


전날 10일(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기생충'은 최고 영예인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 등 4관왕을 휩쓸었다.


'칸의 여왕'인 전도연에게 이를 언급하자 그는 "너무 기쁘다"라며 "'축하'라는 단어를 써도 부족한 역사의 순간"이라고 전했다.


이어 "봉준호 감독님, 송강호 씨에게 축하 문자를 보냈다. '악' 소리도 안 날 만큼 믿기지 않는다. 그만큼 대단한 일"이라고 미소 지었다.


그러면서 "아카데미 수상은 모든 영화인이 꿈꾼다"라며 "나도 꿈을 꾼다"고 웃었다.


이번 영화에 대해 전도연은 "신인 감독이 여러 배우를 담아낼 수 있을까 걱정했다"며 "걱정이 많아 기대하지 않고 봤는데 감독님이 자기만의 스타일로 잘 담아냈다"고 설명했다.


영화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탓에 개봉이 미뤄졌다. 배우는 "시사회 때 객석이 꽉 찼더라. 개봉 연기는 최선의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일본 작가 소네 케이스케의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한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감독 김용훈)은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최악의 한탕을 계획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 범죄극이다. 전도연은 연희 역을 맡아 열연했다. 2월 19일 개봉.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