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6℃
튼구름
미세먼지 27

北 국가계획위, 코로나 방지 공무원 출장 제한…“확진자 없어”

  • [데일리안] 입력 2020.02.09 14:36
  • 수정 2020.02.09 14:36
  • 이정윤 기자 (think_uni@dailian.co.kr)

북한 노동신문은 5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을 대비하기 위한 사업을 강도 높게 전개해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역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하는 모습.ⓒ뉴스시(노동신문 캡처)북한 노동신문은 5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을 대비하기 위한 사업을 강도 높게 전개해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진은 평양역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방역하는 모습.ⓒ뉴스시(노동신문 캡처)

북한 경제의 '총참모부'인 국가계획위원회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유입을 막기 위해 공무원들의 출장을 엄격히 제한하고 나섰다. 북한 당국이 신종코로나 확산 사태에 상당히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신형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 제목의 기사에서 "국가계획위원회에서도 이 사업을 대중적인 사업으로 확고히 전환시켜 힘 있게 진행해나가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한 "위원회에서는 우선 모든 일꾼들과 정무원(공무원)들, 종업원들속에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는 것이 국가의 안전, 인민의 생명과 관련된 중요한 문제라는 것을 깊이 인식시키기 위한 사업을 앞세웠다"며 "위원회에서는 현재 정무원들의 국경지역에 대한 출장을 극력 제한하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처럼 북한이 경제정책을 책임지는 국가계획위의 공무원 출장 제한 등 강력한 조치를 별도로 소개한 건 이례적이라는 평가다.


북한 당국은 대북 제재 장기화에도 올해 자력갱생을 천명한 상황에서 신종코로나가 자국 내 발병한다면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 상황이 크게 위축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한편, 북한은 9일 현재까지 공식 확진 사례가 확인되지 않은 상황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