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7 10시 기준
확진환자
10331 명
격리해제
6694 명
사망
192 명
검사진행
20650 명
9℃
맑음
미세먼지 55

노태문 사장 첫 메시지 “갤S20 언팩, 새로운 갤럭시 10년의 시작”

  • [데일리안] 입력 2020.02.09 11:04
  • 수정 2020.02.09 12:33
  • 김은경 기자 (ek@dailian.co.kr)

언팩 데뷔무대서 갤럭시S20·갤럭시Z플립 소개

“안전한 사용자경험 제공…업계 판도 바꾸겠다”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삼성전자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삼성전자

노태문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 사장이 오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열리는 ‘갤럭시 언팩 2020’ 행사를 앞두고 향후 스마트폰을 넘어선 새로운 혁신을 이끌겠다는 각오를 드러냈다.


노 사장은 9일 ‘갤럭시의 새로운 10년을 시작하며’라는 제목의 삼성전자 뉴스룸 기고문에서 “올해는 삼성전자 무선사업부장으로서 언팩에 참석하는 첫해”라며 “이번 언팩에서 향후 10년의 혁신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할 책임과 기회가 있다”고 말했다.


이번 기고문은 노 사장의 무선사업부장 선임 이후 첫 외부 메시지다. 그는 “2011년 소비자가 스마트폰을 더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하며 언제 어디서나 최고의 생산성을 누릴 수 있도록 더 큰 화면과 S펜을 갖춘 ‘갤럭시 노트’를 탄생시켰다”면서 “삼성이 소개하는 모든 제품에는 이런 혁신의 정신이 담겨 있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새로운 폴더블 카테고리를 연 ‘갤럭시 폴드’ 출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올해 선보이는 혁신은 최적화를 통해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보장하는 ‘안전한 사용자 경험’이 될 것으로 예고됐다. 노 사장은 “기기와 사람, 비즈니스와 커뮤니티를 넘나드는 더욱 지능적인 연결(Intelligent Connections)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모두에게 더 밝은 미래를 만들어 줄 혁신은 바로 이런 것”이라고 자신했다.


구체적으로 ▲5세대 이동통신(5G)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의 융합을 통해 지능적 연결이 실현될 것이라고 노 사장은 설명했다. 갤럭시 스마트폰과 웨어러블, PC 등 다양한 스마트 기기를 통해 이러한 첨단 기술의 융합을 주도하겠다는 포부다.


삼성전자는 지능적인 연결을 위해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같은 파트너와 협력하고 있으며 더 많은 사용자가 진정한 5G 경험을 할 수 있도록 주요 통신사업자와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노 사장은 “이번 언팩에서 삼성전자가 어떻게 새로운 10년을 시작하고, 업계의 성장과 발전을 이끌어가고 있는지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며 “무엇보다 업계의 판도를 바꾸겠다”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오는 11일(현지시간)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카메라 성능을 대폭 향상시킨 갤럭시S20 시리즈와 함께 새 클램셸(조개껍질) 폴더블폰 ‘갤럭시Z플립’, 무선 이어폰 ‘갤럭시 버즈 플러스’를 발표한다. 노 사장은 이 자리에서 직접 무대에 올라 신제품을 소개할 예정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