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2.9℃
연무
미세먼지 60

진중권 "황운하가 적격? 분위기 보니 김의겸도 공천 주겠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28 20:21
  • 수정 2020.01.28 22:02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8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를 저격하고 나섰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8일 더불어민주당의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를 저격하고 나섰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갈무리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의 공직선거후보자검증위를 저격하고 나섰다. 진 전 교수는 28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세상에, 선거개입 의혹을 받는 황운하가 '적격'이란다"며 "데자뷔죠? 경찰이 권력을 위해 한 탕 해주고 의원 되는 거. 정권은 바뀌어도 하는 짓은 똑같다"고 일갈했다.


민주당 검증위가 이날 '청와대 하명수사 및 선거개입'의 당사자 중 한 명인 황운하 전 울산지방경찰청장에 대해 '적격' 처분을 내리자 이를 비판한 것이다.


진성준 검증위 간사위원은 이날 국회 브리핑에서 "소명이 납득이 되고 충분히 이해됐다"며 "시간을 갖고 토론했지만 결국 오늘 적격 판정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증위는 부동산 투기 논란을 빚은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과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는 송병기 전 울산경제부시장에 대해서는 '계속 심사' 판정을 내려 검증을 이어가기로 했다.


진 간사위원은 김 전 대변인에 대해 “그간 검증위 산하 현장조사소위가 현장 실사도 나가고 신청자를 직접 대면해 설명을 듣고 주변 관계인에 대한 직접 조사도 진행했다”며 “추가로 확인할 사안이 오늘 다시 발생해 현장조사소위가 이에 대해 조사해 다음 회의에 보고하고 그 결과를 토대로 다시 논의키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송 전 부시장에 대해선 “검찰에 의해 구속영장이 청구됐다 법원에서 기각된 것으로 아는데, (어쨌든) 수사 중인 사안”이라며 “사안이 심각할 수 있다고 보는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에 대해 "분위기를 보니 김의겸도 슬쩍 공천줄 것 같다"며 "이리 끌고 저리 끌면서 눈치 보는 꼴이. 이 분, 청와대 끈이 아주 질긴가 보다"고 예상했다. 이어 "생각보다 빽이 센 듯하다"며 "애초에 뭔가 믿는 구석이 있으니 부동산 투기 전력 갖고도 얼굴에 철판 깔고 출마한다고 할 수 있었겠다"고 덧붙였다.


그는 이어 "임종석도 결국 나오겠죠? 옆에서 저렇게 바람들을 잡는 것을 보면, 계속 저렇게 옆에서 운을 띄워 대중의 반감의 김을 조금씩 빼가며 가랑비가 옷을 적시듯 출마를 기정사실화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며 "본인은 아직 확신을 못 하는데, 당에서는 검찰의 손발을 묶어놨으니 나와도 무방하다고 보는 듯하다"고 말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