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4 10시 기준
763 명
확진환자
7 명
사망자
8725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9℃
맑음
미세먼지 35

진중권 "임종석 복귀, 국민을 개·돼지로 보는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1.27 11:59
  • 수정 2020.01.27 13:13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정치인의 발언이 갖는 무게를 알 거라 믿는다"

진 전 교수, '윤석열 패싱 논란'에 대해서도 집권세력에 일침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자료사진).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연일 집권세력을 비판하고 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이번에는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에게 일침을 가했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 글에서 임 전 실장의 정계복귀설과 관련해 "작년 1월에 정계은퇴 하셨다"며 "그 발언, 온 국민이 들었다. 임종석 씨 국민을 개·돼지로 만들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임 전 실장의 복귀 가능성을 내비친 것과 관련해 "민주당에서 다시 그(임종석)를 부르는 모양"이라며 "본인도 나갈 생각이 있다. 그런데 해놓은 말이 있으니 뭔가 구실이 필요해진 것"이라고 말했다.


종로출마를 검토하던 임 전 실장은 지난해 통일운동에 매진하겠다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했었다. 하지만 설 연휴 전후로 이 대표와 이 전 국무총리가 임 전 실장의 '총선 역할론'을 언급해 당내에서 임 전 실장 총선 차출론이 힘을 얻는 모양새다. 임 전 실장은 지난 21일 당 정강정책 첫 번째 연설자로 얼굴을 비춰 사실상 정계복귀를 선언했다는 평가까지 받고 있다.


진 전 교수는 임 전 실장이 "국민 앞에서 '은퇴하겠다'고 약속을 했다"면서 "그것도 누가 시킨 게 아니라 본인이 자발적으로 국민들 앞에서 한 공적인 약속을, 그것도 불과 두 달 만에 뒤집으려 하는 것이다. 유명한 영화의 대사대로 이분들이 국민 알기를 아예 "개·돼지"로 보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정치인이 국민 앞에서 공개적으로 한 약속을 가벼이 여기지 말라"며 "정계은퇴가 어디 쇼핑몰에서 물건 주문했다가 마음 바뀌었다고 취소하는 그런 문제인가. 임종석씨는 정치인의 발언이 갖는 무게를 알 거라 믿는다"고 밝혔다.


'윤석역 패싱 논란'에 대해서도 일침
"노골적인 수사·기소방해 추후 법적 책임 물어야"


아울러 진 전 교수는 이날 다른 페이스북 게시글에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의 '윤석열 검찰총장 패싱 논란'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의 '검찰 사조직화' 우려를 제기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는 "공수처 수사대상 1호는 이분(이 지검장)"이라며 "추미애 장관이 정권을 향한 검찰의 수사와 기소를 방해하기 위해 몇몇 어용검사들을 데리고 계통을 무시하며 법무부를 사조직화하고 있는 것이다. 특검이든 공수처든 추미애와 심재철, 이성윤의 노골적인 수사방해, 기소방해에 대해서는 추후에라도 반드시 법적 책임을 묻고 넘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이 지검장은 자신의 승인 및 결재 없이 수사 지휘 검사(송경호 3차장검사)가 윤 총장의 지시를 받아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을 기소하자 '사건처리 과정에 문제가 있었다'는 사무 보고를 추 장관에 직보했다. 보고라인 상 먼저 보고를 받았어야 할 윤 총장이 배제된 만큼, 법조계 안팎에선 '이 지검장이 윤 총장을 패싱했다'는 논란이 불거졌다.


이 지검장은 "사무보고 내용은 대검찰청과 서울중앙지검 사이에 일어난 일로써 법무부 장관에게 반드시 보고해야 할 내용이었다"며 "검찰총장은 대부분의 사실관계를 이미 잘 알고 있었기 때문에 검찰보고사무규칙 제2조에 따라 우선 법무부장관에게 보고를 하게 된 것이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대검찰청은 서울중앙지검의 사무 보고를 받게 돼있는 서울고등검찰청 역시 추 장관보다 하루 늦게 보고를 받았다며 중앙지검의 해명에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