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맑음
미세먼지 70

미국, 철강·알루미늄 원료 수입품에 최고 25% 관세 부과

  • [데일리안] 입력 2020.01.25 16:06
  • 수정 2020.01.25 16:07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데일리안 DB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데일리안 DB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철강과 알루미늄을 원료로 만든 일부 수입품에 관세를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포고문을 통해 철강을 원료로 한 파생상품에 25%, 알루미늄을 원료로 한 파생상품에 10%의 관세가 부과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못, 스테이플러, 전선, 자동차와 트랙터에 들어가는 부품 등이 대상 품목이다.


연합뉴스는 “블룸버그는 철강을 원료로 만든 상품에 대한 관세에서는 한국과 브라질, 아르헨티나, 캐나다, 호주, 멕시코에 면제가 허용됐고 알루미늄을 원료로 한 상품에 대한 관세는 아르헨티나, 호주, 캐나다, 멕시코가 면제를 받았다고 설명했다”고 전했다.


앞서 한국은 철강에서 3년 평균 수입량 대비 70%의 쿼터를 수출하고 품목별로 예외를 인정받기로 했다. 알루미늄의 경우 쿼터 신청을 하지 않아 10% 관세가 적용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018년 3월 ‘국가안보 위협’을 명분으로,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수입산 철강과 알루미늄에 각각 25%와 10%의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발표하고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서명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철강과 알루미늄에 대해선 관세 부과로 수입이 줄어든 반면 이를 원료로 한 일부 상품은 수입이 크게 늘었다고 지적했다.


철강·알루미늄 업계의 경쟁력이 약화하면 군수를 비롯한 자국 국가 안보에도 영향이 생길 수 있다는 논리지만 이는 핵심 제조업 부흥을 위한 조치로 해석됐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