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0시 기준
2931 명
확진환자
16 명
사망자
29154 명
검사진행
27 명
격리해제
8.7℃
튼구름
미세먼지 21

'데이터 사고 파는' 금융분야 데이터 거래소, 3월부터 시범운영

  • [데일리안] 입력 2020.01.21 08:00
  • 수정 2020.01.21 08:42
  • 배근미 기자 (athena3507@dailian.co.kr)

금융위·유관기관, 금융분야 데이터 유통 생태계 구축 협의회 킥오프 회의 개최

데이터 공급자·수요자 연결하고 정보 익명성 및 거래소 차원 보안관제 등 방점


데이터 거래소 거래 절차ⓒ금융위원회데이터 거래소 거래 절차ⓒ금융위원회

오는 3월 중으로 금융업권 안팎의 데이터 거래 활성화를 위한 '금융분야 데이터 거래소'가 구축된다.


21일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 금융보안원 등 유관기관은 이날 오전 '금융분야 데이터 유통 생태계 구축 협의회' 킥오프 회의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금융분야 데이터 거래소'란 데이터 수요자와 공급자를 매칭해 금융‧통신‧기업정보 등의 데이터를 검색부터 계약, 결제, 분석에 이르기까지 원스톱으로 거래할 수 있는 중개 플랫폼을 의미한다. 이곳을 통해 금융정보 뿐 아니라 다양한 분야의 데이터 거래 기반을 제공함과 동시에 정보유출 방지 등 보안성도 강화했다.


이번 거래소 출범은 이달 초 국회에서의 데이터 3법 개정으로 빅데이터 활용의 법적 근거가 마련된 데 따른 것으로, 안전한 데이터 유통 생태계를 조성을 위해서는 플랫폼(거래소)을 통해 데이터 수요와 공급기반을 확충할 필요가 있다는 측면에서 추진됐다.


현재 추진 중인 '금융분야 데이터 거래소'는 출범 이후 결합을 통해 유용성이 증가하는 데이터의 특성상 데이터를 구매하여 보유 데이터와 결합‧활용되는 데이터 결합 통합 지원을 담당하게 된다. 금융당국은 이같은 활용이 원활히 이뤄지도록 금융보안원을 데이터 전문기관으로 지정하고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안전한 익명 및 가명정보 거래와 활용을 지원하기 위해 판매자가 요청하는 경우 판매정보의 익명조치 적정성 및 구매자의 익명‧가명정보 보호대책 적정성을 거래소가 확인 후 데이터를 구매자에게 전송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금융 데이터의 경우 유출 시 개인 재산 피해 등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일선 금융회사들이 데이터 판매에 적극 나설 수 있도록 구매 데이터를 금융 빅데이터 거래소 내에서 분석·활용하고 결과만 반출하도록 제공방식을 지원하고 거래소 자체적으로 철저한 보안관제를 실시해 데이터 유출을 철저히 방지하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금융당국은 유관기관, 데이터 수요공급자들과 함께 이같은 금융분야 데이터 유통 생태계 구축 협의회를 구성해 데이터 생태계 구축을 위한 과제를 발굴하고 개선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현재 주요 과제로는 데이터 유통시장 조성을 위한 수요와 공급기반 확보방안, 금융권 데이터 유통 결합 가이드라인 발간, 데이터 가격산정 기준이 논의 중에 있다.


금융당국은 이같은 데이터 거래소 출범을 통해 디지털 시대 핵심자원인 데이터가 안전하고 원활하게 공급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또 데이터 거래를 통한 금융 분야 빅데이터 활용 확대 및 금융과 이종 산업간 융합을 촉진해 신산업 성장의 기틀이 됨은 물론 데이터 분석, 가공, 암호화 등 데이터 유통과 관련된 새로운 업무 수요가 발생되어 질 좋은 신규 일자리 창출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데이터 거래소가 안정적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수요‧공급 기반 조성, 유통 가이드라인 마련, 가격 산정 기준 마련 등을 논의할 것"이라며 "협의회에서 논의 된 내용 중 제도 개선이 필요한 사항은 신정법 개정에 따른 시행령 등 개정시 반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