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1시 기준
556 명
확진환자
4 명
사망자
6039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7℃
맑음
미세먼지 21

올해 다보스포럼 이슈는…"글로벌 경제 저성장, 불확실성 잔존"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11:35
  • 수정 2020.01.19 11:36
  • 조인영 기자 (ciy8100@dailian.co.kr)

현대경제硏 보고서…"전 세계 주요국 생산성 나빠져"

2019년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에서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 회장(왼쪽부터)과 닝가오닝(宁高宁) 중국중화그룹 최고경영자(CEO), 라구람 라잔 전 인도중앙은행 총재, 브라이언 모이니헌 뱅크오브아메리카 CEO가 이날 2019년 스위스에서 열린 다보스 포럼에서 스티븐 슈워츠먼 블랙스톤 회장(왼쪽부터)과 닝가오닝(宁高宁) 중국중화그룹 최고경영자(CEO), 라구람 라잔 전 인도중앙은행 총재, 브라이언 모이니헌 뱅크오브아메리카 CEO가 이날 '새로운 시장 구조 만들기'를 주제로 토론을 하는 모습ⓒ뉴시스

올해 세계경제포럼(WEF), 이른바 '다보스 포럼'에서는 저성장 기조와 불확실성을 극복하기 위한 다자간 공조가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19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현대경제연구원은 '2020년 다보스포럼의 주요 내용과 시사점' 보고서를 통해 올해 세계경제포럼에서 논의될 주요 현안으로 글로벌 경제 저성장과 불확실성 잔존을 꼽았다.


보고서는 "최근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이 이어지면서 경제 실적치는 전망치를 밑돌고 있다"며 "세계 주요국을 중심으로 생산성이 지속해서 악화하고 있는 만큼 지정학적인 경계를 넘어 다자간 공조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전 세계 주요국을 중심으로 생산성이 나빠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전 세계 총요소생산성 증가율은 2018년 0.1%포인트 하락했으며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총요소생산성 증가율은 0.3%포인트, 중국은 0.6%포인트 각각 떨어졌다.


총요소생산성이란 노동과 자본의 투입량으로 설명되지 않는 부가가치의 증가분으로, 생산과정에서 혁신과 관련 깊다.


경제지표 실적치도 전문가 전망치를 밑돌았다.


씨티그룹의 '글로벌경기 서프라이즈 지수'는 지난해 12월 -11.58로 마이너스(-)를 나타냈다. 이 수치가 음수라는 것은 경제지표가 전문가들의 예상치보다 좋지 않다는 뜻이다.


이 밖에도 인구 고령화에 따른 글로벌 헬스케어 시스템 구축의 필요성, 미래사회와 일자리, 인공지능(AI) 기술, 환경, 소득 불평등, 양성 불평등 등도 주목할 만한 문제라고 소개했다.


다보스포럼이라고도 불리는 세계경제포럼은 매년 1월 정치·경제·국제기구 주요 인사 3000명이 스위스 다보스에 모여 주요 현안을 논의하는 회의다.


올해는 '결속력 있고 지속가능한 세계를 위한 이해관계자들'이란 의제로 오는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린다.

0
0
0

관련기사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