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1시 기준
556 명
확진환자
4 명
사망자
6039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7℃
맑음
미세먼지 21

권창훈, 분데스리가 2호골 폭발...지동원 결장

  • [데일리안] 입력 2020.01.19 09:48
  • 수정 2020.01.19 09:49
  • 김태훈 기자 (ktwsc28@dailian.co.kr)

프라이부르크 권창훈, 마인츠05 원정서 28분 선제골

권창훈이 19일 분데스리가 2호골을 터뜨렸다(자료사진).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권창훈이 19일 분데스리가 2호골을 터뜨렸다(자료사진). ⓒ 데일리안 류영주 기자

독일 분데스리가 권창훈(26·프라이부르크)이 5개월 만에 2호골을 터뜨렸다.


권창훈은 19일(한국시각) 독일 마인츠 오펠아레나서 펼쳐진 ‘2019-20 독일 분데스리가’ 18라운드 마인츠05전에서 선제골을 넣은 뒤 후반 30분 교체 아웃됐다.


전반 28분 권창훈은 페테르센이 오른쪽에서 올린 크로스를 감각적인 왼발 슈팅으로 연결해 골문을 갈랐다. 지난 8월 24일 파더보른과의 2라운드에 이어 약 5개월 만에 터진 2호골이다.


지난 여름 디종(프랑스)을 떠나 프라이부르크로 이적한 권창훈은 데뷔전 선제골 이후 부상과 부진으로 인해 침묵이 길었지만 이날 골맛을 보며 분위기를 바꿨다.


프라이부르크는 권창훈 선제골과 페테르센 추가골을 묶어 2-1 승리로 승점29(8승5무5패)를 기록하며 리그 6위에 올랐다.


한편, 벤치에서 시작한 지동원(29·마인츠)은 끝내 출전하지 않았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