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4 10시 기준
763 명
확진환자
7 명
사망자
8725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4.7℃
튼구름
미세먼지 31

한국당 공천 '칼자루' 쥔 김형오, 칼끝은 어디로

  • [데일리안] 입력 2020.01.18 04:00
  • 수정 2020.01.18 07:00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黃으로부터 전권 받은 김형오,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 도입

"누구에게도 간섭 받지 않을 것…사랑하는 사람에게도 칼날

'새 물고기' 많이 영입하겠다…정치 신인 진입 장벽 낮춰야"

金, 黃에게 '포도 그림' 선물하며 "서민 위한 정당 돼 달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과 만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김형오 공천관리위원장과 만나고 있다.ⓒ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으로 임명된 김형오 전 국회의장이 황교안 대표로부터 전권을 받았다고 공언(公言)하며 물갈이를 뛰어 넘는 대대적인 '판갈이'를 약속했다. 정치 신인들이 보다 수월하게 '제도권 정치'로 진입할 수 있게 하기 위해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 도입을 예고하는 등 상향식 공천 실현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드러냈다.


김 위원장은 지난 17일 국회에서 진행된 황 대표와의 회동과 이어진 기자간담회에서 "솔직히 이 당이 싫어서 떠났던 사람인데, (나라와 당이) 너무나 위중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4년 만에 다시 돌아왔다"며 "이 한 몸 던져서 나라가 잘 된다면 그 이상 바라는 게 없다"고 공관위원장 수락 배경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당원이 될 생각은 여전히 없고, 앞으로 정치는 안 할 것"이라며 "공관위 모든 결과에 대한 책임은 전적으로 제가 지고, 모든 비난·비판을 감수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황 대표는 "(현재) 우리당 12명의 의원들이 불출마 선언을 하는 등 변화가 시작됐지만 아직도 갈 길은 멀다"며 "우리 당의 공천 혁신이 일어날 수 있도록 해주실 것으로 기대한다. 통합과 혁신이 큰 과제"라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황 대표로부터 공천과 관련된 전권을 받았다고 강조하며 바람직한 공천 방식으로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를 제시했다.


김 위원장은 "황 대표가 '전권을 다 주겠다'고 했다. 최대한 투명하고 객관적으로 (공천 작업을) 할 것"이라며 "누구에게도 휘둘리지 않고, 간섭받지 않을 것이다. 내가 아끼고 사랑하는 사람들에게도 칼날이 갈 수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총선 출마 지역에 대해선 "황 대표가 어떻게 하는 게 전략적으로 가장 효과적인지 여러 각도에서 고민할 것"이라고만 했다.


공천과 방식에 대해선 "물갈이를 하라고 했더니 공천 때마다 물은 전혀 갈지 않고 물고기만 갈더라. 오염된 물에 아무리 새 물고기를 집어넣어 봐야 죽을 수밖에 없다"며 "판을 갈아야 한다. 새 물고기(새 인재)를 많이 영입하겠다"고 약속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청년과 여성 영입에 방점을 두겠다고 강조하며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를 실현해 정치 신인이 진입 장벽 때문에 (제도권 정치의) 틀을 넘지 못하는 일이 없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완전 국민경선제는 전 국민을 상대로 득표 활동을 전개해야 하는 만큼, 인지도가 떨어지는 정치 신인은 기성 정치인에 비해 경쟁력이 현저히 떨어질 수밖에 없다. 때문에 이를 보완한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를 제시한 것이다. 김 위원장은 이날 한국형 완전 국민경선제에 대한 구체적인 설명을 하지는 않았지만, 완전 국민경선제를 도입하면서 정치 신인에게는 가산점을 주는 방식을 구상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은 아울러 보수 야권 통합의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야당 통합은 총선 승리의 필요조건"이라며 "설전에 흔쾌히 (통합이) 타결되면 더는 바랄 게 없고, 합의의 원칙이 나오기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위원장은 황 대표에게 시장 상인이 아이들에게 포도를 건네주는 모습이 담긴 그림을 선물했다. 김 위원장은 "한국당이 서민을 위하는 정당이 돼 서민 속으로 파고 들어가 대한민국 국민과 함께하는 당이 되어야 한다는 뜻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