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1시 기준
556 명
확진환자
4 명
사망자
6039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6.4℃
맑음
미세먼지 22

빈첸 "故설리·종현 언급 죄송…우울증 앓는 중"

  • [데일리안] 입력 2020.01.16 17:31
  • 수정 2020.01.16 17:33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래퍼 빈첸이 고(故) 종현, 고 설리 관련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로맨틱팩토리래퍼 빈첸이 고(故) 종현, 고 설리 관련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로맨틱팩토리

래퍼 빈첸이 고(故) 종현, 고 설리 관련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빈첸은 16일 자신의 SNS를 통해 "그 어떤 변명의 여지 없이 그분들을 언급한 것은 제 잘못이다. 제 상처를 핑계 삼아 많은 분들에게 상처를 줬다는 것에 후회하고 깊이 반성하고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앞서 빈첸은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우울충 맞다. 14세부터 정신머리가 이런 걸 어쩌라고"라며 종현과 설리의 이름을 언급, 논란에 휩싸였다.


빈첸은 또 자신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A씨의 폭로글로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적이 있다.


소속사 로맨틱팩토리는 A씨의 글과 관련 "어떤 여성분이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연애에 관한 문제들을 지적한 것들이 빈첸을 말한 것이라는 부분에 있어, 해당 여성분에게 직접 확인을 했고 빈첸을 지칭한 것이 아니라는 답변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이와 관련해서는 더 이상 무분별한 루머를 양산시키지 말아주시길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소속사는 "해당 루머가 양산되며 최근 빈첸에게 많은 양의 협박과 '죽어라' 등의 입에 담기 힘든 메시지들이 쏟아졌다"면서 "오래 전부터 우울증을 앓고 있는 빈첸은 항우울제 약을 복용하고 있던 상태에서 온전하지 못한 정신으로 본인의 인스타그램 공식 계정이 아닌 부계정에 글을 쓴 것으로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서는 안 될 말들로 고인을 언급한 것은 변명의 여지없이 빈첸의 잘못이다. 빈첸 역시 이 부분에 있어 너무나 후회하고 있으며, 죄송한 마음에 어쩔 줄 몰라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빈첸과 당사 모두 해당 언급으로 상처를 받았을 고인의 가족과 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면서 "앞으로 당사에서도 가수의 언행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고 책임을 다해 관리하겠다.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전한다"고 고개를 숙였다.


빈첸은 지난 2018년 엠넷 '고등래퍼2'에 출연했다. 지난해 12월 싱글 '텅'을 공개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