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11℃
맑음
미세먼지 43

‘김학범호 피하자’ 담합 없을 UAE·요르단

  • [데일리안] 입력 2020.01.16 19:35
  • 수정 2020.01.16 17:09
  • 김평호 기자 (kimrard16@dailian.co.kr)

조 1위 못하면 8강서 한국 상대 부담

베트남은 북한 상대 승리시 8강 진출 가능성↑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조별리그 일정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D조의 8강 진출 팀은 16일 최종전을 마치면 결정이 난다. ⓒ 연합뉴스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조별리그 일정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D조의 8강 진출 팀은 16일 최종전을 마치면 결정이 난다. ⓒ 연합뉴스

과연 D조서 최종적으로 웃을 두 팀은 어디가 될까.


한국인 사령탑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의 조별리그 통과 여부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칠 중동의 강호 아랍에미리트(UAE)와 요르단의 최종전 경기 결과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십 조별리그 일정이 막바지로 치닫고 있는 가운데 D조의 8강 진출 팀은 16일 최종전을 마치면 결정이 난다.


현재 D조는 8강 진출이 걸린 2자리를 놓고 UAE, 요르단, 베트남이 경쟁하고 있다. 하지만 베트남이 두 중동국가에 비해 다소 불리한 상황이다.


UAE(+2)와 요르단(+1)이 1승 1무로 사이좋게 1,2위를 달리고 있다. 베트남은 2경기 연속 0-0 무승부를 기록하며 D조 3위에 머물러 있다.


16일 열리는 최종전서 맞대결을 펼치는 UAE와 요르단이 1골 이상씩 주고받고 무승부를 기록한다면 상대 다득점에 따라 베트남은 북한에 대승을 거둬도 탈락이 확정된다.


UAE와 요르단이 득점 없이 무승부를 거둬도 베트남은 북한에 2골차 이상 승리를 거둬야 8강에 나설 수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비기기만 해도 8강 진출에 유리한 UAE와 요르단이 소극적인 경기 운영을 펼칠 것이라는 예상이 흘러나오기도 했다.


하지만 UAE와 요르단이 실제로 담합 할 가능성은 낮다는 것이 중론이다. 조 2위로 8강에 나서도 그 다음 상대는 한국이기 때문이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 축구대표팀은 죽음의 조로 평가 받은 C조서 당당히 3전 전승으로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조별리그부터 모든 선수들을 고루 활용하며 체력 안배에 나섰고, 경기를 거듭할수록 선수들의 컨디션도 최고조로 올라오고 있어 현 시점에서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로 평가받고 있다.


UAE와 요르단도 이번 대회 최강 전력을 과시하고 있는 한국을 피하기 위해서는 조 1위를 차지해야 되기 때문에 총력전을 펼칠 것으로 전망된다.


만약 두 중동국가의 승부가 갈린다면 베트남은 북한을 상대로 이기기만 하면 된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