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
맑음
미세먼지 69

혁통위, 통합신당 목표 재확인…"총선서 文정권 심판"

  • [데일리안] 입력 2020.01.15 14:46
  • 수정 2020.01.15 15:00
  • 송오미 기자 (sfironman1@dailian.co.kr)

박형준 "유시민 '혁통위 6원칙은 뻥' 발언은

통합을 얼마나 두려워하는지 보여주는 것

총선, 조국vs반(反)조국 구도로 치러질 것"


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 자박형준 혁신통합추진위원회 위원장이 14일 오전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혁신통합추진위원회 1차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 자

중도보수 대통합을 목표로 하는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는 15일 2차 회의를 열고 '중도보수 세력의 통합신당 창당' 목표를 재확인했다. 혁통위는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 중도보수 진영의 시민단체들이 참여하고 있다.


혁통위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회의를 열고 △문재인 정권의 일방독주를 심판하고 국민에게 희망을 줄 대안세력을 만들기 위해 중도보수 세력의 통합신당을 목표로 노력 △혁신과 통합의 대의에 공감하는 정당·세력·개인을 규합하기 위해 노력 △국민이 공감할 수 있는 통합의 가치와 기준을 마련하고 실천하기 위해 노력 등 3가지 사항을 협의했다고 밝혔다.


혁통위는 박형준 혁통위원장을 포함해 14명의 위원으로 출발했지만, 4·15 총선 출마가 예상되는 안형환(간사)·신용한·김은혜 위원은 위원직에서 사퇴하기로 했다. 대의를 위해 출범한 혁통위가 자칫 '사심 논란'에 휩싸일 수 있다는 판단에서다. 다만, 김 전 위원은 대변인 역할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에선 새보수당 측이 박 위원장 선임과 관련해 당내 공식 의사결정을 거치지 않았는데도 일방적으로 발표됐다고 항의했고, 박 위원장은 유감을 표명했다.


박 위원장은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합류했으면 하는 바람을 거듭 내비쳤다. 그는 이날 회의가 끝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안 전 대표와 접촉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저희가 생각하는 가치와 방향에 동의하는 누구라도 참여할 수 있다"며 "그런 면에서 모든 분에 대해 문을 열어놓고 혁통위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박 위원장은 지난 10일 안 전 대표와 중도보수 세력의 합류를 '통합의 가장 큰' 목표라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회의 모두발언에서 "이번 총선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조국과 반(反)조국'의 구도로 치러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이 전날 혁통위의 '6원칙'에 대해 "다 '뻥'(거짓말)"이라고 한 것과 관련해선 "여권이 중도·보수 통합을 얼마나 두려워하는지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라며 "그들의 우려와 공포가 현실이 될 수 있도록 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