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9℃
맑음
미세먼지 70

한국당 공관위원장 최종후보군 압축…이원화 가능성도

  • [데일리안] 입력 2020.01.15 04:00
  • 수정 2020.01.15 09:17
  • 정도원 기자 (united97@dailian.co.kr)

김종인·김형오·우창록·이문열 최종후보군 포함된 듯

"의사 타진하는 과정에서 빠지는 인사 나올 수 있어"

자매정당 공관위 통해 지역구·비례 공천 이원화 여지

조경태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추천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조경태 자유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추천위원장(자료사진). ⓒ데일리안

중도보수대통합 논의 속에서 자유한국당의 공천관리위원장 인선이 예상보다 늦어지고 있다. 한국당 공관위원장추천위원회는 후보군을 최종 단계까지 압축한 뒤, 황교안 대표의 '결단'에 맡길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정치권에 따르면, 한국당 공관위원장추천위원회(위원장 조경태 수석최고위원)는 애초 300여 명에 달하던 추천 후보군을 최종 단계인 3~4배수 내까지 압축했다. 최종 후보군에는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과 김형오 전 국회의장, 우창록 변호사, 이문열 작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추천위원회는 15일 한 차례 더 회의를 가져 최종 후보군을 확정한다. 이후 최종 후보군에 이름을 올린 인사의 수락 의사가 있는지 확인하고 황교안 대표에게 명단을 보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국당 핵심관계자는 "의사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본인의 고사로 명단에서 빠지는 인사가 나올 수도 있다"며 "한동안 유력하게 거론되던 A 전 대법관도 제3자를 통해 의사를 타진하는 과정에서 본인이 맡을 생각이 없다고 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귀띔했다.


공관위원장 인선 진도가 예상보다 더딘 것에는 한창 진행되고 있는 중도보수대통합 논의도 요인이다. 통합과 공천 논의는 뗄레야 뗄 수 없는 견련관계에 있다. 통합 논의가 진행되는 중에 한국당이 먼저 일방적으로 공관위원장을 인선하면, 자칫 한국당이 통합의 판을 깨는 것처럼 오해받을 소지가 있다는 우려다.


한편 한국당 핵심 의원에 따르면, 이번에 인선되는 한국당 공관위원장은 전국 253개 지역구 국회의원 후보자의 공천 관련 업무만 맡고,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업무는 다른 인사가 맡는 '이원화'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졌다.


이 의원은 "비례 자매정당의 공천 업무는 당연히 그 자매정당에서 꾸릴 공관위에서 맡아야 하지 않겠느냐. 그것을 한국당 공관위에서 해줄 수는 없다"며 "상식적으로 생각해봐도 당연한 일"이라고 말했다.


따라서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비례자유한국당' 당명 명칭 불허 의결에도 불구하고 한국당이 정당투표를 받을 비례대표용 자매정당 창당 추진을 계속할 경우,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업무는 해당 자매정당의 공관위원장을 맡는 인사가 담당할 것으로 보인다.


비례 자매정당의 공관위원장 논의는 아직 본격적으로 이뤄지지 않고 있으나, 경제 분야에 식견이 깊은 인사가 유력하다는 게 한국당 핵심 의원과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한국당 핵심 의원은 "황교안 대표가 공천과 관련해 줄곧 강조했던 3대 메시지가 '이기는 공천, 공정한 공천, 경제를 살리는 공천'"이라며 "이 중 '이기는 공천''공정한 공천'이 지역구 후보자 공천 원칙이라면 '경제를 살리는 공천'은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과 관련이 깊다. 비례 자매정당 공관위원장은 경제와 연관이 깊은 인사가 인선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