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
연무
미세먼지 38

與 8호 인재영입, 기후·환경 전문가 이소영 변호사

  • [데일리안] 입력 2020.01.14 14:43
  • 수정 2020.01.14 16:20
  • 강현태 기자 (trustme@dailian.co.kr)

김앤장에서 환경 전문 변호사 활동

文 정부 '미세먼지 저감위원회' 간사 맡기도

더불어민주당 8호 영입인재 이소영 변호사 ⓒ더불어민주당 제공더불어민주당 8호 영입인재 이소영 변호사 ⓒ더불어민주당 제공

더불어민주당은 14일 기후·환경·에너지 전문가로 활동해온 이소영(34) 변호사를 8번째 인재로 영입했다. 이 변호사는 민주당이 21대 총선을 앞두고 처음으로 영입한 환경 분야 전문가다.


부산에서 태어난 이 변호사는 사법연수원 41기로 김앤장 법률사무소에서 환경 분야 전문 변호사로 이름을 알리기 시작했다. 지난 2016년 김앤장 퇴사 후에는 사단법인 '기후솔루션'을 꾸려 기후변화 문제를 중점적으로 다뤄왔다. 특히 석탄 발전에 대한 공적기금 투자 규제를 담은 '석탄금융 프로젝트'를 진행해 이목을 끌었다.


이 변호사는 문재인 정부에서 출범한 '미세먼지 문제 해결을 위한 국제기후환경회의(위원장 반기문)' 내 저감위원회 간사로 활동하며 겨울철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도입에 힘을 보탠 것으로 전해진다.


이 변호사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입당식에서 "환경·에너지 분야 전문가로서, 환경법과 에너지법을 잘 아는 법률가로서 온실가스를 줄이고 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정책을 이끌어 나가고 싶다"며 "화석연료 사용을 규제하고 줄여갈 수 있는 방안을 수립하고 에너지 효율이 높은 경제 사회 구조를 만드는 일에 열정을 바쳐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해찬 대표는 "환경은 보수나 진보의 문제가 아니다"면서 "기후 위기에 대처하는 것은 인류 전체의 생존이 걸린 일이다. 미세먼지 해결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서 한 인터뷰에서 21대 총선 변수 중 하나로 미세먼지 문제를 꼽았을 만큼 환경 이슈에 관심을 기울여 온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16일 여성전문가로 알려진 9호 영입인재를 발표할 예정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