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2.1℃
박무
미세먼지 60

文대통령 "北 비핵화 조치하면 당연히 제재완화 조치해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1.14 11:42
  • 수정 2020.01.14 11:42
  • 이슬기 기자 (seulkee@dailian.co.kr)

"북미, 상응조치의 구체적 조건에 합의 못 이뤄 교착상태"

14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2020 신년 기자회견 중계방송을 보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14일 오전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의 2020 신년 기자회견 중계방송을 보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대북제재 완화와 관련해 "북한이 (비핵화의) 실질적 조치를 취한다면 당연히 미국이나 국제사회도 그에 상응하는 조치를 취해야 하고, 그에는 대북제재 완화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가진 신년 기자회견에서 "대북 제재의 목표는 제재 자체가 아니라 북한 비핵화를 이끌어내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북한 비핵화에 대한 상응조치가 이뤄진다는 것은 (북미가) 같은 의견이지만 구체적 조건에 있어서 합의를 못 이뤄 대화가 교착상태"라며 "북한이 어떤 조치를 취할 때 어떤 정도로 대북 제래를 완화할지, 또는 대북제재의 완화 조건으로 북한이 어디까지 비핵화 조치를 취할지가 북미 대화의 과제"라고 설명했다.


이어 "누차 말한 것과 같이 북미간 대화만 바라볼 것이 아니라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협력 관계를 넓혀 나가야 한다"며 "이는 북미간 대화를 촉진시킬뿐 아니라, 필요한 경우 대북 제재를 일부 면제하거나 예외조치를 인정한다든가 하는 것에 대한 국제적 지지를 넓힐 수 있는 길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