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
맑음
미세먼지 69

새보수당 "한국당, 보수재건 3원칙 '수용' 평가…통합 대화 시작할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1.13 14:39
  • 수정 2020.01.13 22:10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보수재건과 혁신통합으로의 한 걸음 전진

양당간의 대화 시작할 것…의지 보여달라

혁통위 성격·역할 합의되면 새보수도 참여"

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하태경 새로운보수당 책임대표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새로운보수당이 13일 보수통합 논의의 최대 쟁점이었던 유승민 의원의 '3원칙(▲ 탄핵의 강을 건널 것 ▲ 개혁보수로 나아갈 것 ▲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지을 것)'을 자유한국당이 수용한 것으로 평가하면서 통합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선언했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국당이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가 내놓은 '6원칙'에 동의한 것을 두고 이 같은 뜻을 밝혔다.


하 대표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최고위가 합의한 내용은 새보수당의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서 보수재건과 혁신통합으로의 한 걸음 전진이라고 평가한다"라며 "한국당이 흔들리지 않고 6원칙을 지키는 지 예의주시하면서 양당간의 대화를 시작하겠다"라고 언급했다.


앞서 혁통위가 내놓은 6원칙은 ▲ 대통합의 원칙은 혁신·통합 ▲ 시대 가치인 자유·공정 추구 ▲ 모든 반문재인 세력 대통합 ▲ 청년의 마음을 담을 통합 ▲ 탄핵 문제가 총선승리의 장애물이 돼선 안 됨 ▲ 대통합 정신을 실천할 새 정당 결성 이다.


하 대표는 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의 6원칙에 유승민 의원의 3원칙이 선명하게 포함됐다"라며 "한국당과 황 대표가 흔들리지 않고 보수 혁신의 길로 가겠다는 의지를 좀 더 강력하게 표명해주시고 국민들이 안심하게 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혁통위에 대해 하 대표는 "우리들이 생각할 때 혁통위는 혁신적인 보수통합의 촉매 역할을 하는 자문기구"라며 "혁통위의 성격과 역할에 대해 뚜렷하게 정해진 바가 없다. 향후 혁통위의 성격과 역할에 대한 합의가 새보수당과 이뤄진다면 우리 당에서도 혁통위에 나가는 것을 적극 검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