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1시 기준
556 명
확진환자
4 명
사망자
6039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7℃
맑음
미세먼지 21

손학규, 불참 최고위원 교체하나…"유감, 대책 강구할 것"

  • [데일리안] 입력 2020.01.13 11:13
  • 수정 2020.01.13 22:12
  • 이유림 기자 (lovesome@dailian.co.kr)

주승용·김관영 최고위 보이콧 장기화에 불쾌감

"총선 앞두고 의결해야 하는데…당 생각좀 해달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3일 주승용·김관영 최고위원의 '최고위원회의 보이콧'이 장기화하자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불쾌감을 드러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 직전 "오늘도 최고위원들이 안 나오셨다"고 언급했다. 당 소속 의원이기도 한 주승용·김관영 최고위원은 손학규 대표가 일선에서 물러나야 한다며 최고위원회의를 보이콧해왔다. 이날 회의도 임재훈 사무총장, 최도자 수석대변인, 이행자 사무부총장, 김정화 대변인, 강신업 대변인 등 손 대표 측근들만 소수만 참석했다.


손 대표는 이런 모습이 반복되자 "최고위원님들은 지역구 선거 준비로 바쁘시겠지만 당에 나와 당무를 처리해달라"며 "선거를 앞두고 여러가지 당무를 최고위에서 의결해야 하는데 진전이 안 되고 있다. 당을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날 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최고위원들의 불참이 길어지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다른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오늘 사무총장에게도 당무가 중지된 데 대해 유감이라고 전했다"며 "참석이 계속 불가능하면 다른 대책을 찾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대책이 무엇인지' 묻는 질문에는 "됐다"고 짧게 답한 뒤 돌아섰다. 이례적인 경고 발언에 불참 최고위원들이 교체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손 대표는 유승민계 의원들과 갈등할 때도 하태경·이준석·권은희 최고위원에 징계를 내렸던 바 있다.


손 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조국 사태로 나라가 둘로 갈라졌는데, 이제는 윤석열 사태로 청와대와 검찰이 대립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9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본회의장에서 정책보좌관에게 윤 총장에 대한 징계 관련 법령을 찾으라는 문자가 언론 카메라에 포착된 것과 관련해 "언론에 의도해 문자메시지를 노출시키는 것은 정치인의 기술 중 하나"라며 "추 장관이 이를 몰랐을 리 없다"고 꼬집었다.


이어 "정권이 자기 입맛에 따라 임기가 보장된 검찰총장을 좌지우지 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게 근본 문제"라며 "국론 통합의 중심이 되어야 할 청와대가 국론 분열의 주역이 되고 있다. 지금은 사회 갈등을 통합하는 게 정권의 최우선 과제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