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
튼구름
미세먼지 38

미 백악관 안보보좌관 “이란과 협상 가능성 상당히 커져”

  • [데일리안] 입력 2020.01.12 10:34
  • 수정 2020.01.12 10:43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아세안 정상회의 관련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미국 대표로 참석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작년 11월 4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제공=AP/뉴시스아세안 정상회의 관련 동아시아 정상회의에 미국 대표로 참석한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작년 11월 4일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제공=AP/뉴시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이란과의 협상 가능성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터넷매체 악시오스는 11일(현지시간) 오브라이언 보좌관이 지난 10일 악시오스와의 인터뷰에서 “이란 측과 자리에 앉아 협상에 들어갈 가능성이 상당히 커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해당 인터뷰에서 “솔레이마니가 프록시(대리) 동맹들을 만나 미국인들을 겨냥한 공격을 모의하기 위해, 바그다드뿐만 아니라 다마스쿠스·베이루트로 올 것이라는 매우 강력한 정보들을 확보했다”면서 “솔레이마니를 전쟁터에서 제거한다면 미국을 겨냥한 공격들을 막을 수 있다고 봤다”고 강조했다


이란 군부 실세로 꼽혔던 가셈 솔레이마니 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이 제거되면서 미-이란 갈등이 증폭됐지만 역설적으로 협상 가능성도 커졌다는 뜻으로 해석된다고 연합뉴스는 보도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제 이란인들은 ‘최대의 압박’ 정책이 끝나지 않을 것이고 그들 자신이 미국과의 군사적 대결을 원하지도 않는다는 것을 깨달았다”면서 “이란인들이 물러나고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또 “미국 드론(무인기)을 격추하고 사우디아라비아 정유시설을 공격하고 선박을 압류하는 방식으로 미국과의 긴장을 고조시킨다면 최대의 압박 정책을 끝낼 수 있다는 것은 솔레이마니의 믿음이었다”고 지적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