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2.9℃
연무
미세먼지 60

이라크 軍기지 공격당한 미국, 對이란 추가 경제 제재 단행

  • [데일리안] 입력 2020.01.11 10:59
  • 수정 2020.01.14 09:51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뉴시스


미국이 이란의 이라크 내 미군기지 2곳 공격에 대한 보복 차원에서 이란을 상대로 추가 제재를 단행했다.


11일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이날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은 백악관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철강 산업에 초점을 맞춘 이란 추가 제재안을 발표했다. 건설, 제조업, 섬유, 광산업에 대한 제재도 추가했다.


재무부는 성명에서 이번 조치가 13개의 대형 철강 제조업체와 구리 및 알루미늄 생산자를 겨냥했다고 설명했다. 재무부는 알리 샴커니 이란 최고국가안보회의 사무총장 등 8명의 이란 당국자도 제재 대상에 올렸다. 므누신 장관은 여기에는 이라크 내 미군기지 공격에 연루된 이란 고위 인사들이 포함된다고 전했다.


앞서 미국이 이란군 실세 가셈 솔레이마니를 제거하자 이란은 이에 반발해 이라크 내 미군 기지 2곳을 미사일로 공격했다. 이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8일 군사작전 대신 살인적 제재 등 경제 제재로 응수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이란이 4곳의 미국 대사관에 대한 공격을 계획하고 있었다고 주장했다. 폭스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밤에 방영될 폭스뉴스 진행자 로라 잉그러햄과의 인터뷰에서 미국의 이란 군부 제거 작전을 야기한 임박한 위협과 관련, 이 같이 말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사령관을 살해한 명분으로 제시했던 이란의 임박한 위협은 4개의 미 대사관에 대해 계획된 공격과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고 폭스뉴스는 전했다.


한편, 미국과 이란은 2018년 5월 트럼프 대통령이 2015년 버락 오바마 대통령 시절 서명한 핵합의에서 탈퇴하며 대이란 제재를 부활한 이후 줄곧 긴장 관계를 이어왔다. 므누신 장관은 이란 테헤란 외곽에서 우크라이나 여객기가 추락한 사건과 관련해 미국과 다른 나라가 사고 원인 조사를 위해 참여하는 행위의 경우 제재 대상에서 제외하겠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