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1시 기준
556 명
확진환자
4 명
사망자
6039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7℃
맑음
미세먼지 21

반도건설 "한진칼 경영 참여" 선언…지분 8.28%로 확대

  • [데일리안] 입력 2020.01.11 10:42
  • 수정 2020.01.11 10:43
  • 권이상 기자 (kwonsgo@dailian.co.kr)

‘캐스팅보트’ 역할 본격 행사하나…반도건설 “구체적 역할 미정” 

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연합뉴스권홍사 반도건설 회장. ⓒ연합뉴스


반도건설이 한진칼 경영에 참여하겠다고 선언했다. 이에 따라 반도건설이 한진그룹 지배구조 개편과정에서 캐스팅보트 권한을 본격적으로 행사할 것으로 전망된다.


대호개발은 10일 특별관계자인 한영개발, 반도개발과 함께 보유한 한진칼의 주식 지분이 종전의 6.28%에서 8.28%로 늘었다고 공시했다.


대호개발은 반도건설이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대호개발은 지분 보유 목적을 단순 투자에서 경영 참가로 바꿨다.


자본시장법상 경영 참여 활동은 임원의 선임, 해임 또는 직무의 정지, 이사회 등 회사의 기관과 관련된 정관의 변경 등을 뜻한다.


보유목적을 경영참여로 바꿀 경우 6개월 내 발생한 단기매매 차익 등을 반환해야 한다.


대호개발이 이날 공시한 보유 지분 가운데 실제로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의결권이 유효한 것은 지난달 26일 이전에 매입한 주식이어야 하기 때문에 이에 해당하는 지분율은 8.20%다.


현재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에 대한 총수 일가의 지분은 특수관계인의 지분까지 합치면 28.94%다.


이 가운데 조원태 회장 6.52%,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6.49%, 조현민 한진칼 전무 6.47%, 이명희 정석기업 고문 5.31%다.


반면 한진그룹 일가의 경영권을 위협해 온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가 그동안 꾸준히 한진칼의 지분을 매입, 현재 17.29%의 지분을 확보하고 있다.


한진그룹의 '백기사'인 델타항공은 10%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