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
맑음
미세먼지 68

트럼프, 군사반격 대신 경제제재 택했다

  • [데일리안] 입력 2020.01.09 07:16
  • 수정 2020.01.09 07:16
  • 이상준 기자 (bm2112@dailian.co.kr)

트럼프 "이란 물러선다"며 '평화' 거론…'핵카드'엔 강력 경고하며 협상 주문

AP "대선 국면서 확전 자제"…양측 '최악 시나리오' 피할 절충점서 타협 여지

트럼프 "이란 물러선다"며 '평화' 거론…'핵카드'엔 강력 경고하며 협상 주문
AP "대선 국면서 확전 자제"…양측 '최악 시나리오' 피할 절충점서 타협 여지


ⓒ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미군을 겨냥한 이란의 미사일 공격에 군사적 반격 대신 경제 제재를 대응 방식으로 선택했다.

미국이 이란 군부 실세인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 사령관을 제거한 후 '가혹한 보복'을 공언해온 이란이 이라크 내 미군 기지를 공격한 데 대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국민 연설을 통해서다.

'눈에는 눈', '힘에는 힘' 양상으로 험한 말들을 쏟아내며 대치, 전면전으로 치닫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자아내던 양국이 이를 계기로 확전이라는 파국을 피하고 갈등 봉합 수순으로 갈 수 있을지가 관건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8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한 연설에서 이란의 전날 공격과 관련한 미국인 사상자가 없었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위대한 미군 병력은 어떠한 것에도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미국에 실질적 피해가 없었다는 점을 부각하며 이란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이란이 물러서는 것처럼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군사력 사용을 원치 않는다며 이란에 살인적인 경제 제재를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또 미국은 평화를 추구하는 모든 이들과 함께 평화를 끌어안을 준비가 돼 있다고 했다.

그는 "미군은 그 어느 때보다 강력하다"며 "우리의 미사일은 크고 강력하며 정밀하고 치명적이며 빠르다"며 군사력을 과시하는 경고 메시지도 잊지 않았다.

다만 "우리가 위대한 군과 장비를 갖고 있다는 사실이 우리가 그것을 사용해야 한다는 의미는 아니다"라며 "미국은 군사력 사용을 원하지 않는다. 미국의 군사적, 경제적인 힘이 최고의 억지"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트럼프 대통령은 '핵 카드'로 세계를 긴장시켜온 이란에 대해 결코 핵무기를 가질 수 없을 것이라며 핵 야욕을 포기하고 테러 지원도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이란이 2015년 주요 6개국(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 상임이사국+독일)과 맺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를 대체할 새로운 핵협상에 나설 것도 주문했다.

이같은 대응은 당초 이란이 보복할 경우 응징을 예고한 기존 입장과 결이 다르다.

트럼프 대통령은 5일 트윗에서 이란이 미국인이나 미국 목표물을 공격할 경우 신속하고 완전하게, 아마도 불균형적인 방식(disproportionate manner)으로 반격할 것이라며 '비례적이지 않은' 대응 방침을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