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
맑음
미세먼지 68

이란 최고지도자 “미군 기지 공격은 ‘뺨한대’···미군 중동 떠나야”

  • [데일리안] 입력 2020.01.08 20:09
  • 수정 2020.01.08 20:09
  • 백서원 기자 (sw100@dailian.co.kr)

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왼쪽에서 4번째)가 지난 6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이란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카셈 솔레이마니 중장추모 기도회를 직접 집전하고 있다. 솔레이마니는 앞서 3일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미국의 드론 공격으로 숨졌다.ⓒAP/뉴시스이란 최고지도자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왼쪽에서 4번째)가 지난 6일(현지시간) 이란 테헤란에서 열린 이란혁명수비대 쿠드스군 사령관 카셈 솔레이마니 중장추모 기도회를 직접 집전하고 있다. 솔레이마니는 앞서 3일 이라크 바그다드 국제공항에서 미국의 드론 공격으로 숨졌다.ⓒAP/뉴시스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는 8일(현지시간) 새벽 감행된 이라크 미군 기지에 대한 미사일 공격에 대해 “간밤에 우리는 미국의 뺨을 한 대 때렸을 뿐”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이날 테헤란에서 종교도시 곰의 성직자들을 초청해 “지난밤의 미사일 공격은 단지 그들(미국)의 뺨을 한 대 친 것”이라며 “보복이라고도 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연설했다.

앞으로 더욱 강력한 추가 공격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연합뉴스는 아야톨라 하메네이가 “적(미국)에 맞서 이런 수준의 군사 행동은 충분하지 않다. 중동에서 썩어 빠진 미군 주둔을 끝내는 일이 중요하다”고 연설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국이 치고 빠지는 식의 '뺑소니'를 하던 시절은 지났다. 우리는 뺑소니치려는 미국을 끝까지 추적해 대가를 치르도록 할 것”이라며 “이란은 남을 괴롭히는 강대국에 맞서 상당히 군사력이 잘 갖춰진 나라로, 우리가 양보하면 미국도 이란에 대한 적대를 멈추리라고 생각하는 것은 엄청난 오산”이라고 주장했다.

아야톨라 하메네이는 “심지어 일부 언론도 우리가 미국을 화나게 하면 안 된다는 말을 한다. 절대적으로 틀린 말이며 (당한 범죄를 그대로 갚아줘야 한다는) 쿠란의 가르침에도 어긋난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는 “TV로 중계된 이날 연설에서 하메네이가 ‘미국의 뺨을 때렸다’고 언급하자 청중이 ‘미국에 죽음을’이라고 외쳤다”며 “연설에서 그가 솔레이마니 사령관의 죽음을 가리켜 ”혁명이 살아있다는 의미“라고 언급하자, 청중 다수가 눈물을 흘리거나 분노의 구호를 외치는 장면이 목격되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 3일 미군의 공습으로 폭사한 가셈 솔레이마니 쿠드스군(혁명수비대 정예군) 사령관의 복수를 위해 이날 오전 1시 20분께 이라크의 미군 주둔 기지 최소 2곳에 미사일 십수발을 쐈다고 밝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