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6 10시 기준
확진환자
10284 명
격리해제
6598 명
사망
186 명
검사진행
19295 명
9.6℃
맑음
미세먼지 57

추미애-윤석열 35분간 상견례…檢인사 논의 안한듯

  • [데일리안] 입력 2020.01.07 17:54
  • 수정 2020.01.14 14:50
  • 이유림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면담을 위해 각각 법무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이 7일 오후 경기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에서 면담을 위해 각각 법무부 청사로 들어가고 있다. ⓒ데일리안 홍금표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윤석열 검찰총장과 대면했다.


추 장관은 7일 법무부 정부과천청사에서 윤 총장과 대화를 나눴다. 이날 자리에는 김오수 법무부차관, 이성윤 검찰국장, 강남일 대검찰청 차장 등이 배석했다.


비공개 대화는 오후 4시부터 35분가량 진행됐다.


윤 총장은 청사를 떠나며 '고위 간부 인사 관련 논의가 있었는지' 등의 취재진 질문에는 아무런 답을 하지 않았다.


추 장관도 총사에 도착했을 때 '오늘 인사 관련 얘기를 나눌건지' '청와대와 여권을 수사하는 지휘부가 인사 대상자에 포함됐는지' '검찰국장 등에 비검사 출신을 임용할 생각이 있는지' 등의 질문에 미소만 띈 채 답하지 않았다.


법무부와 대검찰청은 면담 종료 후 "금일 면담은 법무부장관 취임에 따른 검찰총장의 통상적 예방이었고, 새해인사를 비롯해 덕담 및 환담이 있었다"고 말했다.


또 "법무부장관은 검찰개혁 입법이 잘 정착될 수 있도록 협조를 당부했고, 검찰총장은 이에 적극 공감하며 장관 재임 중에 검찰개혁이 완수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고 전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