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9 10시 기준
2931 명
확진환자
16 명
사망자
29154 명
검사진행
27 명
격리해제
8.7℃
튼구름
미세먼지 21

보수통합 열차 출발…이제 갓 창당 새보수당, 복잡한 셈법

  • [데일리안] 입력 2020.01.08 05:00
  • 수정 2020.01.08 06:02
  • 최현욱 기자 (hnk0720@naver.com)

새보수당, 한국당 진정성 의심…"단순 결합 안돼"

창당 직후 통합 논의 그림 우려…"일단 우리 길"

물밑 논의 통해 접점 찾을 시 가속도 가능성 커

새보수당, 한국당 진정성 의심…"단순 결합 안돼"
창당 직후 통합 논의 그림 우려…"일단 우리 길"
물밑 논의 통해 접점 찾을 시 가속도 가능성 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 정운천 공동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7일 오후 국회 대표실을 방문한 새로운보수당 하태경 책임대표, 정운천 공동대표와 대화를 나누고 있다. ⓒ데일리안 박항구 기자

4·15 총선이 다가올수록 보수진영에 통합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연일 통합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통합추진위원회' 설치를 제안하고 나섰다. 통합 논의의 또 다른 축인 새로운보수당은 통합 필요성에 대해 부정하지 않으면서도 다소 미적지근한 반응을 보이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승민 새보수당 보수재건위원장은 7일 기자들과 만나 "황 대표가 꾸리고자 하는 통추위가 어떤 통추위인지 이야기를 들어보고 새보수당 의원들과 합의해서 결정하겠다"라며 "중도보수를 아우르는 통합신당에 대해서도 아직 (황 대표로부터) 얘기를 들은 바 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유 위원장은 "새보수당이 우리 정치에서 의미가 있다면 보수를 제대로 재건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라며 "단순히 합치기만 하면 보수를 제대로 재건하고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있느냐 그 부분이 제일 고민하는 부분이고, 그냥 뭉치기만 하는 것은 국민들이 여러 번 봐오셨던 거라 국민의 신뢰를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새보수당은 줄곧 황 대표와 한국당의 '진정성'에 대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왔다. 황 대표가 수일 내로 유 위원장이 제시했던 '통합 3대 원칙'을 수용하는 내용의 선언을 할 것이라는 보도에 대해서 하태경 책임대표는 "과거에도 비슷한 맥락의 언급을 한 적이 있어, 보고 나서 판단할 것이다"고 평했다.

새보수당이 통합 문제에 있어 급진적인 속도를 내지 못 하는 데는 복잡한 당 내부 사정과 맞물려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지난 5일 창당 후 불과 며칠 지나지 않은 상황에서 타 정당과 통합을 전제로 한 논의에 들어가는 그림이 국민들 눈에 좋게 비치지 않을 공산이 큰 탓이다.

하 대표는 이날 "책임대표인 내 입장에서는 우선적으로 당의 자강에 신경쓸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고, 유 위원장 또한 "새보수당이 앞장서서 이것이 제대로 된 보수재건이라는 것을 보여드리려 한다. 창당한 지 며칠 됐다고 그런 논의를 하기 보다는 우리 길을 가는 게 맞다"고 말했다.

또한 구체적인 통합의 밑그림이 그려질 경우, 새보수당 내부에서도 해결해야 할 과제가 산적하다는 평가다. 특히 통합의 대상이 되고 있는 정당들과 공천 지분 등을 놓고 협의하는 과정에서 불거질 수 있는 당내 불만의 목소리를 얼마나 효과적으로 해결하느냐가 관건이다.

다만 한국당과 새보수당 모두 '뭉치면 살고 흩어지면 죽는다'는 대의명제에 뜻을 같이 하고 있기에 물밑 논의에서 접점을 찾아낸다면 언제든지 통합 열차에 가속도가 붙을 가능성이 크다.

하태경 대표는 이날 오후 황교안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무너져가는 대한민국을 바로잡을 세력은 야당이다. 그런 면에서 한국당과 새보수당은 전적으로 같은 생각"이라며 "한국당도 새보수당도 보수 개혁의 길로 매진하면 반드시 하나의 길에서 만나게 돼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하 대표의 예방 직후 기자들과 만나 "조금만 시간을 주고 기다려준다면 책임감을 갖고 문재인 정권의 실정을 막아내고 함께 갈 수 있도록, 그렇게 하기 위한 모든 노력을 다 할 것"이라고 발언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