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6℃
맑음
미세먼지 69

美대선 도전 블룸버그, 전화 선거운동에 ‘죄수 동원’ 논란

  • [데일리안] 입력 2019.12.25 14:47
  • 수정 2019.12.25 14:47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마이클 블룸버그 전 미국 뉴욕시장.ⓒ뉴시스마이클 블룸버그 전 미국 뉴욕시장.ⓒ뉴시스

미국의 차기 대통령을 노리는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전화 선거운동에서 미국 내 죄수들의 값싼 노동력을 활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논란이 불거지자 블룸버그 전 시장은 곧바로 사실을 인정하고 해당 업체와의 계약을 취소하는 등 수습에 나섰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인터넷 탐사보도매체인 ‘디 인터셉트’는 24일(현지시간) 민주당 대선후보 경선에 도전한 블룸버그 전 시장의 선거캠프가 제3자를 통해 뉴저지 소재 통신회사인 ‘프로콤’과 계약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프로콤이 오클라호마주에서 운영하는 콜센터 2곳은 주(州) 교도소에서 작업을 하는데 이 중 1곳이 블룸버그 측 전화 선거운동에 관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소자들이 블룸버그 캠프를 대신해 미국의 유권자들에게 전화를 돌렸다는 것.

오클라호마 교정국 홈페이지를 보면 주 교도소에서 일하는 재소자들은 월 최대 20달러(약 2만3000원)의 임금을 받을 수 있다. 경제전문지 포브스 추산 540억 달러(약 63조원)의 자산을 자랑하는 억만장자가 교도소의 저임금 노동력을 동원한 셈이다.

보도가 나오자 블룸버그 전 시장은 이런 사실을 몰랐다가, 취재 기자의 전화를 받고 처음 알게 됐다고 해명했다.

그는 성명을 내고 “우리 거래자의 하도급업체가 이런 일을 했다는 사실을 알게 되자마자 재소자들을 고용한 회사와의 관계를 곧바로 단절했다”며 “우리는 이런 관행을 지지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세계적으로 손꼽히는 부자인 블룸버그 전 시장은 지난달 말 뒤늦게 대선 출마를 선언한 뒤 막대한 개인 재산을 활용해 온라인과 TV에서 대대적인 선거 캠페인을 벌이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