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7℃
맑음
미세먼지 68

거리에 걸린 오성홍기 홧김에 불태운 중국인 감방행

  • [데일리안] 입력 2019.12.25 14:11
  • 수정 2019.12.25 14:11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한 중국인이 거리에 내걸린 오성홍기를 홧김에 불태웠다가 징역형을 선고 받았다.

25일 연합뉴스가 신경보 등 현지 언론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충칭시 법원은 지난 23일 국기모독죄로 기소된 류 모 씨에게 징역 1년형을 선고했다. 피고인이 항소하지 않아 형은 곧바로 확정됐다.

류씨는 지난 10월 9일 충칭시의 거리에 걸린 오성홍기에 불을 질러 태운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이날 휴대전화를 잃어버렸다는 이유로 홧김에 이 같은 행동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의 현행 국기모독죄는 국기를 훼손하는 등 모독한 이를 최대 징역 3년형까지 처하도록 규정하고 있다. 시진핑 국가주석 집권 이후 중국은 공공장소에서 국가를 왜곡해 부르는 행위를 처벌하는 법률을 새로 시행하는 등 국가의 상징에 도전하는 행위에 대한 처벌을 한층 강화한 바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