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9℃
맑음
미세먼지 68

미국서 車 도둑 오인 받은 남성, 체포 과정서 사망

  • [데일리안] 입력 2019.12.25 11:05
  • 수정 2019.12.25 11:05
  • 스팟뉴스팀 (spotnews@dailian.co.kr)

도난 신고가 된 자기 차량에 타고 있던 50대 미국인 남성이 차량 추격전 끝에 체포된 뒤 사망했다.

25일 연합뉴스가 ABC·CNN 방송 등 현지 언론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미국 캘리포니아 소노마카운티에서 50대 차주가 보안관들의 과도한 물리력으로 끝내 숨졌다.

이 사건이 불거진 것은 소노마카운티 보안관실의 보안관 마크 에시크가 보안관들의 몸에 부착된 보디 카메라에 잡힌 체포 당시 동영상을 소셜미디어에 공개하면서다. 캘리포니아주에서는 새 법에 따라 경찰이 보디 카메라의 동영상을 공개해야 한다.

지난 달 27일 소노마카운티 경찰서는 샌타로자 경찰서로부터 며칠 전 도난된 차량을 발견했다는 연락을 받았고, 이에 부보안관 찰스 블라우트와 제이슨 리틀이 출동했다. 이들은 차를 발견한 뒤 세우려 했지만, 도난 신고된 차량의 운전사인 데이비드 워드(52)는 차를 세웠다가 다시 달아나며 약 8㎞에 걸쳐 차량 추격전이 펼쳐졌다.

마침내 막다른 길에서 차가 멈춰 섰지만 차 문은 고장 나 열리지 않았고, 워드는 다리가 운전대 아래에 끼어 나오지 못하자 부보안관들은 완력을 동원해 그를 운전석 유리창으로 끌어냈다. 이 과정에서 블라우트 부보안관은 워드의 머리를 운전석 문 창틀에 내려쳤고, 리틀 보부안관은 워드에게 두 차례나 테이저건을 쐈다.

차에서 끌려나온 뒤 의식을 잃은 워드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약 1시간 뒤 숨졌다. 함께 추적에 나섰던 부보안관들은 워드를 붙잡은 뒤에야 그가 도난 차량의 주인이자 도난 사건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발견했다.

한편, 리틀 부보안관에게는 유급 휴직 처분이 내려졌다. 경찰은 워드의 정확한 사인을 조사 중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