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1시 기준
556 명
확진환자
4 명
사망자
6039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7℃
맑음
미세먼지 21

'백두산' 하정우 "수지와 부부 호흡, 민망하고 오글"

  • [데일리안] 입력 2019.12.20 15:38
  • 수정 2019.12.20 15:54
  • 부수정 기자 (sjboo71@dailian.co.kr)

영화 '백두산' 언론인터뷰

수지와 부부 연기 호흡

영화 '백두산' 언론인터뷰
수지와 부부 연기 호흡


배우 하정우가 영화 배우 하정우가 영화 '백두산'에서 수지와 부부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CJ엔터테인먼트

배우 하정우가 영화 '백두산'에서 수지와 부부로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20일 서울 소격동 한 카페에서 열린 '백두산' 홍보 인터뷰에서 하정우는 수지와 부부 호흡을 맞춘 소감에 대해 "(부부) 연기할 때는 민망했고, 그 연기를 볼 때는 오글거렸다"고 웃었다.

극 중 특전사 대위 조인창을 맡은 하정우는 아내 최지영 역의 수지에게 애칭을 쓴다. 하정우는 "애칭을 쓰는 게 제 스타일이 아니라서 굉장히 어려웠다. 눈 뜨고 보지 못할 정도로 난해한 모습이었다"고 털어놨다.

하정우는 배수지를 자신의 아내 최지영 역으로 추천했다. 친한 배우 황보라를 계기로 친분을 쌓고 이후 시나리오를 건넸다고. 배수지의 나이에 맞게 캐릭터의 나이도 조정했다.

이병헌과 호흡을 묻자 "이병헌은 정말 성실하고, 열정적이다. 무엇을 찍든 '100'을 보여주는 배우다. 연기 기계"라고 극찬했다.

애드리브도 많았다. 이병헌이 애드리브를 치면, 하정우도 치는 식이다. 하정우는 "이병헌 형이 개그 욕심이 있더라. 코믹 요소 덕에 리준평 캐릭터가 입체적인 인물로 탄생했다"고 전했다.

'백두산'을 들고 연말 극장가에 나선 그는 "이병헌 형과 케미가 재밌다"며 "단점보다 장점에 집중해주셨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백두산'(감독 이해준 김병서·12월 19일 개봉)은 '신과함께' 시리즈를 제작한 덱스터스튜디오 신작으로 백두산 화산 폭발을 막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남북 사람들 이야기를 그린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