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9℃
온흐림
미세먼지 17

상주-영천고속도 '블랙 아이스' 사고 조사…경찰관 20명 투입

  • [데일리안] 입력 2019.12.15 15:51
  • 수정 2019.12.15 15:51
  • 스팟뉴스팀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친 상주-영천고속도로 '블랙 아이스(Black Ice)' 다중 추돌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밝히고자, 경찰이 조사에 착수했다. 블랙 아이스는 녹았던 눈이나 내린 비가 얼며 얇은 빙판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15일 경북 군위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부터 경북지방경찰청 소속 조사관 20명이 투입됐다.

군위경찰서 관계자는 "추돌사고와 화재 등 사고의 정확한 원인을 조사하기 위해 많은 인원을 한꺼번에 투입했다"며 "조사관들은 우선 사고 차량과 주변 차량의 블랙박스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사고 고속도로가 민자고속도로여서 관리회사의 안전조치 미비 등도 조사대상이다.

경찰은 추돌사고의 원인이 블랙 아이스라는 점에 무게를 두지만, 다른 이유 등도 현재 배제하지 않고 있다.

14일 오전 4시41분께 경북 군위군 소보면 달산리 상주-영천고속도로 영천 방향 상행선에서 트럭 등 차 20대가 연쇄 추돌했다. 추돌 후 화재도 났다. 이 사고로 운전자 등 6명이 숨지고 14명이 다쳤다.

비슷한 시각 사고 지점에서 2㎞ 떨어진 하행선에서는 20여대가 연쇄 추돌해 1명이 숨지고 18명이 부상했다.

2곳의 사고로 모두 7명이 숨지고 32명이 다쳤으며, 트럭과 승용차 등 차 8대가 불에 타고 35대가 파손됐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