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6℃
온흐림
미세먼지 18

'국내 무적' 피겨 차준환, 실수하고도 압도적 1위

  • [데일리안] 입력 2019.12.15 15:30
  • 수정 2019.12.15 15:32
  • 김태훈 기자

회장배 랭킹대회서 감점 안고도 여유 있게 우승

2위 이시형과 무려 38.57점 차

차준환이 15일 회장배 랭킹대회서 우승을 차지하며 4대륙선수권 출전권을 따냈다. ⓒ 연합뉴스 차준환이 15일 회장배 랭킹대회서 우승을 차지하며 4대륙선수권 출전권을 따냈다. ⓒ 연합뉴스

남자 피겨 차준환(18·휘문고)이 회장배 랭킹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차준환은 15일 김해문화재단 시민스포츠센터 빙상장서 열린 ‘2019 KB금융 전국남녀 회장배 랭킹대회’ 겸 4대륙피겨선수권대회 파견 선수 선발전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64.83점(기술점수 83.23+예술점수 83.60/감점 2점)을 받으며 지난 13일 쇼트프로그램(89.61점)과 합해 총 254.44점으로 정상에 올랐다.

만족스러운 연기는 아니었다.

쿼드러플 살코에서는 회전수 부족 판정을 받았고, 트리플 러츠-트리플 루프 콤비네이션 점프 후에는 빙판에 넘어졌다. 다운그레이드 판정에 감점 1점까지 안았다.

하지만 쇼트 프로그램에서 압도적 1위를 차지한 덕에 차준환은 무난하게 1위를 유지하며 4대륙선수권대회 출전권을 손에 넣었다.

‘2019-20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그랑프리’ 1차 대회와 4차 대회에서 각각 6위와 8위에 그쳤지만 국내에서는 적수가 없었다. 2위에 오른 이시형(19·고려대)과의 점수차는 38.57점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