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3℃
구름조금
미세먼지 18

한·중·일 보건장관회의 “보편의료·감염병 협력 대응”

  • [데일리안] 입력 2019.12.15 15:05
  • 수정 2019.12.15 15:05
  • 스팟뉴스팀

ⓒ보건복지부ⓒ보건복지부

한국·중국·일본 보건당국이 3국의 공동 보건 이슈인 정보통신기술(ICT)을 통한 보편적 의료보장과 감염병 예방·대응, 고령화 문제 등에 적극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보건복지부는 14∼15일 서울에서 열린 제12차 한·중·일 보건장관회의에서 3국 보건장관이 이런 내용을 담은 공동선언문을 채택했다고 15일 밝혔다.

3국은 공동선언문에서 “과학적 근거에 기반한 건강관리 대상자 발굴과 지역사회 기반 보건의료·복지 서비스 제공 필요성에 공감한다”며 “3국은 ICT 및 빅데이터 활용을 촉진하는 기술과 도덕적이고 효과적인 개인 건강정보 사용 사례를 공유함으로써 낮은 비용으로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한국에서 ICT는 보편적 의료보장 달성을 위한 보건의료 시스템의 핵심 요소로 자리 잡고 있다”고 소개하며 ICT를 활용한 건강보험 가입자 자격관리 시스템 등을 소개했다.

3국은 또 “지속적으로 3국 간 신속한 정보공유를 강화하고, 역내 공중보건 위협을 감시하며, 감염병 유행으로 초래되는 모든 위협에 대한 대응 역량 강화를 도모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3국 장관은 ‘감염병 대응에 관한 공동행동계획 3차 개정안’에 서명했다. 이를 통해 보건위기상황 발생 시 신속한 의사소통을 위해 한·중·일 질병관리조직 기관장 간 직통 연락체계를 구축하고, 일반 대중에게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기로 약속했다

3국은 고령화 정책에 대한 3국의 정책 지향을 담은 ‘건강하고 활동적인 고령화 협력 관련 3국 공동선언문’을 이달 말 중국에서 개최될 3국 정상회의 때 제출하는 데에도 합의했다. 3국은 “건강하고 활동적인 고령화가 지속가능한 성장의 선제조건임을 이해하고 주거·의료·요양·돌봄 서비스 등의 연계 및 통합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차기 보건장관회의는 중국에서 개최된다. 한·중·일 보건장관회의는 신종인플루엔자 대응을 위해 우리나라가 제안해 2007년 처음으로 열린 뒤 3개국이 돌아가며 매년 개최하고 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