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
가벼운 눈
미세먼지 42

총선용 내각탈출 '아우성'…재촉하는 '개각시계'

  • [데일리안] 입력 2019.12.16 02:00
  • 수정 2019.12.16 05:38
  • 이충재 기자

총리 후임인선과 맞물려 홍남기·유은혜·김현미 '출마조' 거론

'국정보다 총선이 먼저다' 지적도…靑 참모진 개편도 맞물려

총리 후임인선과 맞물려 홍남기·유은혜·김현미 '출마조' 거론
'국정보다 총선이 먼저다' 지적도…靑 참모진 개편도 맞물려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 인선이 속도를 내면서 연말 예상되는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 인선이 속도를 내면서 연말 예상되는 '총선용 개각'에도 한층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여권 내부에서는 신임 총리 인선과 맞물려 출마조 장관들의 교체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자료사진)ⓒ청와대

"인사청문회에서 가족 전체가 탈탈 털리는데...이래서 누가 장관하려고 하겠어요."

현직 여당 국회의원인 한 장관은 최근 기자와 만나 국회 인사청문회 문제점을 지적하며 이같이 말했다. 인사 검증과 청문회에 대한 '공포증'이 후보군 사이에 널리 퍼져 있어 장관 인선이 쉽지 않다는 설명이다. 에둘러 말했지만, 본심은 '인사적체'로 인해 자신이 빨리 당으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는 하소연이었다.

'국정 보다 총선이 먼저다'…의원장관 대거 교체 예정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 인선이 속도를 내면서 연말 예상되는 '총선용 개각'에도 한층 힘이 실리는 모양새다. 여권 내부에서는 신임 총리 인선과 맞물려 '출마조' 장관들의 교체가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당장 여당 출신 장관들이 총선에 나서기 위해서는 공직 사퇴시한(내년 1월 16일) 이전에 내각에서 물러나야 한다. 결국 늦어도 올해 연말까지는 인사를 단행해야 한다는 의미다.

현역의원인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물론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강경화 외교부 장관 등은 총선 출마조로 거론된다.

앞서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지난달 10일 기자간담회에서 "내년 총선과 관련해 당에서 요구하고 본인이 동의하신 분들에 대해서는 저희가 놓아드려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총선 땜질용 개각 반복될까…무너진 도덕성 재건도 과제

총선과 맞물린 장관들의 '아우성'을 감안하면 연말 개각이 장관들의 총선 차출에 따른 빈자리 메우기 인사로 비칠 수밖에 없다. 더욱이 지금까지 거론되는 여당 내 입각 후보자들의 면면을 보면 '장관 줄게, 지역구 다오'라는 분위기가 작지 않다. 이에 여당에서 공천을 받지 못한 중진 의원들의 보은인사로 전락할 수 있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이는 총선을 앞두고 정권마다 되풀이해온 논란이다. 4년 전 총선을 앞두고 단행된 개각을 두고 제1야당이던 새정치민주연합 대변인은 "땜질식 회전문 인사, 보은 인사", "총선 출마를 위해 사임하는 장관들을 대신한 총선 지원용 개각"이라고 비판했다. 당시 이종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이 단행한 개각은 전문성 보다 '친박중용' '선거우선'이라는 특이한 인사"라고 꼬집었다. 4년 뒤에도 비슷한 지적이 반복될 수 있다.

또 다른 문제는 '조국사태' 이후 장관 후보자의 도덕성 문제가 부각되면서 높아진 국민의 눈높이 속에 후임자를 구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이다. 노영민 실장도 "(입각을 제안받은) 정말 훌륭한 많은 분들이 고사를 한다. 최근의 상황 속에서 자신이 없다는 말씀들을 많이 한다. 정말 힘들다"고 속내를 털어놓기도 했다. 이래저래 청와대의 고민만 깊어지는 상황이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