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2020-02-23 11시 기준
556 명
확진환자
4 명
사망자
6039 명
검사진행
18 명
격리해제
7℃
맑음
미세먼지 21

11월 가계대출 7조 늘어…주택담보대출만 4.9조↑

  • [데일리안] 입력 2019.12.11 12:00
  • 수정 2019.12.11 09:01
  • 부광우 기자 (boo0731@dailian.co.kr)

기업대출 증가폭은 한 달 새 7.5조서 5.9조로 축소

기업대출 증가폭은 한 달 새 7.5조서 5.9조로 축소

국내 은행들의 가계대출이 지난 달에도 7조원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국내 은행들의 가계대출이 지난 달에도 7조원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뉴시스

국내 은행들의 가계대출이 지난 달에도 7조원 불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전달보다는 증가세가 다소 주춤했지만 두 달 연속으로 7조원이 넘는 확대 폭을 이어갔다.

1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11월중 금융시장 동향' 자료를 보면 지난 달 은행들의 가계대출은 7조원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10월(7조2000억원)과 비교하면 증가 폭은 2000억원 가량 축소됐다.

주택담보대출은 주택 매매 및 전세거래 관련 자금수요 지속되면서 증가 규모가 4조6000억원에서 4조9000억원으로 커졌다. 반면 기타대출은 추석연휴 소비자금 결제 등 계열요인이 소멸되면서 증가폭이 2조5000억원에서 2조1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올해 11월 은행 기업대출 증가폭은 5조9000억원을 기록했다. 전달(7조5000억원)보다 줄어든 액수다. 중소기업대출은 같은 기간 증가 규모가 6조3000억원에서 5조1000억원으로 감소했다. 대기업대출 증가 폭도 1조1000억원에서 8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은행 수신은 증가폭이 4조8000억원에서 30조3000억원으로 크게 확대됐다. 수시입출식예금은 결제자금 재유입, 일부 기업의 여유자금 일시 운용 등으로 10조1000억원 감소에서 24조2000억원 증가로 돌아섰다. 정기예금은 증가폭이 14조5000억원에서 4조원으로 축소됐다.

한편, 국고채(3년)금리는 미국과 중국 간 무역협상 진전 기대 등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가다가 지난 달 중순 이후 저가 매수세 유입, 미·중 무역협상 경계감 등으로 하락해 10월 말 수준을 하회했다. 코스피도 미·중 무역협상 진전 및 반도체 업황 회복 기대 등으로 상승했다가 11월 중순 이후 미·중 무역협상 불확실성 등이 부각되면서 상당 폭 하락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