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
가벼운 눈
미세먼지 42

'성북구 네 모녀' 쓸쓸한 마지막…10일 무연고 장례 예정

  • [데일리안] 입력 2019.12.06 19:45
  • 수정 2019.12.06 19:45
  • 스팟뉴스팀
지난달 서울 성북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성북 네 모녀'의 장례가 무연고 장례 형태로 치러진다.

노동·사회단체 등 60여 곳으로 구성된 '성북 네 모녀 추모위원회'는 이달 10일 서울시 공영 장례로 성북 네 모녀의 장례를 치를 예정이라고 6일 밝혔다.

앞서 경찰은 성북구청에 무연고자 장례를 치러 달라고 요청했고, 구청은 유족·친인척 등을 추가 확인한 뒤 관련 절차를 진행하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무연고 장례는 가족이 없거나 있더라도 시신 인수와 장례 권한을 포기한 사망자의 경우에 치러진다.

추모위원회에 따르면 네 모녀의 빈소는 10일 오전 9시부터 정오까지 서울 강북구의 한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다. 이후 시신은 경기 고양시 서울시립승화원으로 옮겨 화장할 예정이다.

추모위원회는 이들 모녀의 장례에서 상주 역할을 맡고 시신 운구를 돕는 등 장례 전반을 함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추모위원회 관계자는 "시신 운구나 위패를 모시는 과정을 도와줄 봉사자를 찾고 있다"며 "고인들이 가는 길을 함께 추모해달라"고 말했다.

70대 A씨는 40대 딸 3명과 함께 지난 11월 초 성북구의 한 다세대 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이들은 숨진 이후 상당한 시일이 지나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들 모녀의 집 우편함에 채무 이행 통지서 등이 여러 건 들어있었던 사실이 알려지면서 이들 모녀가 생전에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을 것이라는 추정이 제기돼 왔다.

이에 추모위원회는 '더는 안타까운 죽음이 없어야 한다'며 지난달 21일 시민 분향소를 차리고 복지제도의 전면 개선을 촉구하기도 했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