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국내 현황 >
2020-04-02 10시 기준
확진환자
9976 명
격리해제
5828 명
사망
169 명
검사진행
17885 명
11℃
맑음
미세먼지 43

홍콩 민주파 선거 압승 후 첫 주말집회서 최루탄 또 등장

  • [데일리안] 입력 2019.12.01 14:21
  • 수정 2019.12.01 14:21
  • 스팟뉴스팀

<@IMG1>
지난달 24일 홍콩 구의원 선거에서 범민주 진영이 압승을 거둔 후 처음으로 벌어진 주말 시위에서 경찰과 시위대가 충돌해 선거 후 ‘휴전’이 깨지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1일 연합뉴스에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명보 등에 따르면 전날 밤 홍콩 몽콕 지역의 프린스에드워드 지하철역 인근에서는 ‘8‧31 사건' 3개월을 맞아 경찰의 시위 강경 진압을 항의하는 시위가 열렸다.

지난 8월 31일 프린스에드워드 역에서 경찰은 지하철 차량 내부까지 들어가 시위대와 시민들을 무차별적으로 구타하며 체포했는데, 당시 경찰의 구타로 실신한 시민을 응급구조원이 도우려고 하자 이를 저지하고 역내 진입까지 막았다.

이후 프린스에드워드 역에서 시위대 3명이 사망했다는 소문이 급속히 퍼져나갔다. 홍콩 정부와 경찰, 소방청 등이 수차례 기자회견을 열어 사망설을 부인했지만 별 효과가 없는 실정이다.

전날 밤 수백 명의 시위대는 폐품과 철제 난간 등으로 몽콕경찰서 인근 도로를 막고 경찰의 강경 진압을 규탄하는 구호 등을 외쳤다. 일부 시위대는 몽콕 지하철역 입구와 도로 위에 폐품 등을 쌓아놓고 불을 질렀다.

이에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진압에 나서 시위대와 경찰의 충돌이 벌어졌다. 경찰은 도로 한복판에서 사진을 찍고 있는 외국 기자를 향해 최루탄을 발사해 비난을 사기도 했다. 전날 시위에서 여성 한 명이 눈을 다쳤는데, 이 여성이 다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전날 밤 충돌은 지난달 18일 홍콩 시위대 ‘최후의 보루’로 불렸던 홍콩이공대와 그 인근에서 시위대와 경찰이 격렬하게 충돌한 후 2주 가까이 이어져 온 ‘휴전 상태’를 깨는 것이어서 우려를 낳는다.

0
0
0

전체 댓글 0

로그인 후 댓글을 작성하실 수 있습니다.
  • 좋아요순
  • 최신순
  • 반대순
데일리안 미디어